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어웨이 홈온 화요일 밤 토론토 블루 제이스는 뉴욕 버팔로에 있는 새로운 집, 살렌 필드 (Sahlen Field) 에서 첫 번째 “홈” 게임을 플레이했습니다.일반적으로 토론토의 트리플 - A 계열사, 버팔로 들소, 이번 여름 필드는 캐나다 유일한 메이저 리그 야구 팀에 호스트를 재생, 캐나다 정부가 지난 달에 국가 밖으로 이동하는 팀이 너무 위험하다고 선포 한 후. 제이스는 이미 일부 가정을 연주했다는 MLB 스너프를 얻기 위해 Sahlen Field의 인프라 개발을 허용하기 위해 해외에서 설정합니다.이 필드는 제이의 로얄 블루로 장식되었으며, 이제 로고가 더그아웃과 패딩 처리된 벽을 장식하고, 하단 좌석에 가짜 팬들이 설치되었습니다.그것은 다른 어떤 것이 아직 이번 시즌보다 집처럼 보인다, 하지만 집은 가장 확실히하지 않습니다.CN 타워는 오버 헤드를 직조하지 않으며, 스카이 돔이 스코어 보드를 돌출시키지 않으며, 아마도 가장 중요한 것은 “홈 플레이트 레이디”가 판지 컷아웃으로만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그녀가 로저스 센터에 직접 참석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모든 게임은 이제 팬이 없습니다.군중 소음은 파이프 (어떤 사람들은 싫어하고, 나 같은 다른 사람들은 오히려 위안을 찾는다), 스탠드의 유일한 얼굴은 2 차원이며, 해설자는 멀리서 우리 모두처럼 게임을보고, 자신의 화면 앞에서보고합니다.그것은 야구이고, 나는 그것을 위해 기뻐요, 그러나 그것은 확실히 조금 떨어져.시즌이 처음 시작되었을 때, 나는 우리가 빈 성소에 회중의 소음을 배관하면 어떻게 될지 궁금해하며 자신을 즐겁게했다.버튼을 누르면 성경 뒤에 “하느님께 감사하라”라는 말을 듣는다.회중 노래에 대한 다양한 볼륨 설정, 잘 알려진 찬송가를 위해 예약 된 가장 큰 소리, 새로운 노래에 대한 조용한 설정.우리는 사운드 기술자에게 설교의 주석을 달아 줄 수 있습니다. “아멘스”는 여백에 낙관적으로 낙관적으로 낙관적으로 낙관적으로 쓰여졌습니다.MLB는 스피커를 통해 재생되지 않을 것을 명령했다.우리는 물론 정복을 따를 것입니다. 내 설교를 맞이하는 침묵보다 더 나은, 이 통조림 소음일까요?그것은 모든 것이 더 정상적으로 보일 수 있습니까?아니면 차이, 공허함, 슬픔을 악화시킬 것입니다. 교구 없는 새끼에 정착 한 슬픔, 우리가 우리의 서비스를 촬영할 때 무시하려고하지만, 나를 배수하고 우울한 우리의 비디오 기술이 “컷”이라고 말하는 분을 떠난다?그것은 일반적인 서비스, 대부분의 측면에서, 하지만 강력한 의식을 종료, “그리고 모든 하나님의 백성은 말했다” 단지 두 칭찬 팀 구성원의 말을 듣고 “아멘”은 말도 안되는 운동이다.이러한 변화의 필요성을 알더라도 덜 고통스러운 것은 아닙니다.그것은 교회입니다, 나는 그것을 위해 기뻐요, 그러나 그것은 확실히 조금 떨어져.나는 휴가를 가기 위해 지난 주에 말도 안되는 곳에서 휴식을 취했다.우리 모두가 경험 한 것처럼, 나는 내 “내가 한 것”을 뒤집어 교체했다.나는 북부 온타리오 가족과 함께 2 주 동안 캠핑을 갔을 것이다.대신 나는 국가의 동쪽에 친구를 방문.이것은 캐나다의 땅을 밟거나 가족을 보지 않고 가장 오래되었습니다.저는 가족이나 본국을 보지 않고 몇 년 간 간 많은 사람들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정상적인 상황에서 아주 정기적으로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이 운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그러나 국경을 폐쇄하고 한 달 후에 집에 갈 가능성은 힘듭니다.미국과 캐나다는 여러 면에서 비슷합니다.하지만 그들은 장거리 촬영으로 같은 나라가 아닙니다.이 두 이웃은 자유와 정체성, 사회적 책임, 다문화주의에 대한 서로 다른 개념으로 서로 다른 이야기에 의해 형성된다.분명한 차이점 (건강 관리, 총기 통제, 회색 대 화려한 돈) 이 있지만, 나에게는 외교적인 느낌의 차이점, 뉘앙스 및 방법도 있습니다.몇 일 동안 집에 가더라도, 나를 접지하기에 충분하며, 내가 누구인지, 어떤 집인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을 한 번 더 들어가기 위해 정착하고 강화 된 느낌을 상기시켜줍니다.그렇게 할 수 없을 때, 그리고 미국의 물건들이 그 어느 때보다 혼란스러워할 때, 제 집에 대한 저의 갈망은 무력한 고통입니다.그리고 저를 틀리지 마세요. 저는 제 공동체, 친구들, 제 직업에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 “집”은 저에게있어 조금 떨어져 있습니다. 내가 찾은 속임수는 향수병을 견디는 것이 현지에서 사는 것입니다.전국에서 온 많은 소식은 당황함을 악화시킵니다. 하지만 제 마을, 교회, 백성에 대해 생각할 때 저는 사랑으로 그렇게 합니다.결국 우리는 그다지 다르지 않습니다.나는 자신을 발견, 그때, 고립과 온라인 교회의이 시간에, 이 장소를 집처럼 느끼게하는 사람들을 위해 너무 갈망, 누가 나를 접지 유지, 누가 우리 모두 오랫동안 소속과 지역 사회를 제공.나는 국경이 열기를 기다리고있는 것처럼 그 “아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기독교가 항상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며 항상 “조금 벗어난”것처럼 살고있다.우리는 우리가 아는 집이 아니라 갈망과 함께 살며 “잘못이 옳을 것”이며 모든 것이 새롭게 만들어질 것이며 “아멘”은 크게 들리고 최종적으로 될 것입니다.그리고 트릭은 물론 갈망과 함께 살지만 갈망에 의해 취소되지 않는 것입니다.오히려 갈망이 우리가 현지에서 살고있는 방법을 형성 할 수 있도록하기 위해, 여기 그리고 지금, 종말론 상상력에 의해 착색.성경과 기도를 통해 “멀리 떨어진 나라”에 들어가며, 현재 우리를 땅에 두드리는 것들은 익숙하지 않은 곳에서 우리를 강화시키고, 우리가 어디에 있든 충실하게 살도록 격려합니다.상황이 조금 떨어져 있지만 (또는, 때때로, 많이 떨어져), 이 집은 여전히 우리의 가정이기 때문에, 여전히 하나님의 사랑으로 풍부하다.그리고 이 집에서 우리는 마치 하늘이 땅에 있는 것처럼 살도록 부름을 받았습니다.우리가 현장에서 표지판이 될 수 있도록 살고, 덕아웃 위에 깃발, 집에서 자신의 스크린에서 보는 사람들에게 대담하게 선언, “이 세상은 아직 하나님에 속한다.”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9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Really nice. C S Lewis: Sehnsucht. The hymn, Jerusalem the Golden. So much I’d love to talk to you about. But I just want to say, having been in both Pilot Field (now Sahlen Field) and Skydome (now Rogers Centre), I think the former feels much more like a ballpark.

  • Amy Schenkel says:

    Delightful and honest. Thanks, Laura.

  • Jan Hoffman says:

    I wonder if there aren’t many, many of us who are not feeling at home, who have found closed borders, 14-day quarantines apt descriptions of what we’ve felt for several years now. Covid has given definition to this reality in profound ways. We know we are biblically called wanderers and aliens but that has become true in a new sense to me only since being shut down and shut out or shut in by Covid.

  • Rowland Van Es, Jr. says:

    I clicked on the link to the letter from Peter Schuurman and liked the line about the key to America’s social problems from Katherine Morrison, “The persistent presence of violence and a reluctance to learn from other people’s experiences may be the greatest obstacles.” The pandemic has again shown how reluctant we are to learn from others, even at the expense of losing so many lives that could have been spared if we had learned more.

  • Nolan Palsma says:

    What you suggest for piped in hymns, responses, etc. is very tempting! TV shows have done this for years to give us a more exciting experience. Yet, I prefer reality over false pretense. The coronavirus era is what we have been given and we are called to work with it!

  • Jane Brown says:

    I read letter from Peter Schuurman and liked the line about the key to America’s social problems from Katherine Morrison, “The persistent presence of violence and a reluctance to learn from other people’s experiences may be the greatest obstacles.” And also “peace, order, good government”
    Very interesting to read more about Canada

  • George Vink says:

    Thanks, Laura. You certainly echoed my thoughts regarding the “home” and yet localizing the feelings. Keep writing…you articulate well what others cannot, or do not….

  • Dean Koopman says:

    Thank you for this reflection. It makes me think of all the non-ecclesiastical texture of worship and the thinness of meeting in the online world versus the created world.
    Scripted church sounds would be thin without the clamor of children followed by the shushing of parents, the cacophony of candy wrappers at the beginning of the sermon, or the wailing child whisked from the sanctuary by the embarrassed parent eyed by those of us who have lived the same experience many years earlier.
    It all makes me yearn harder for that which I am without. The sensory richness corporate worship on earth and the greater richness of fellowship to come.

  • Henk Ottens says:

    You vacationed from our pulpit last Sunday, but you’ve treated us to a dandy sermon anyway. Thank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