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나는 강림절 사랑.

나는 고요함과 갈망, 노래와 계절의 전례에 휘젓는 대기하고 갈망을 좋아합니다.

영혼을 확대하는 예배 서비스에 기대가 있습니다. 캐슬린 노리스는 이렇게 썼습니다. “강림절 시즌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빛과 어두움, 첫번째와 마지막 것들, 조심성과 갈망, 기원과 운명의 이미지로 우리의 삶에 어떻게 침투하는지 배웠습니다.”

이 강림절 첫 번째 일요일에 초점은 그리스도의 재림이 아니라 그의 탄생입니다. 교회 년은 끝으로 시작, 위대한 완성입니다. 우리는 그것에 기대어.

로마서 13:11 -14 바울은 이 끝이 가까이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 당신은 그것이 몇시인지, 어떻게 당신의 잠에서 깨어나는 순간입니다. 밤이 멀고 낮이 가까워졌도다

2019 년에 '근접 (nearness) '에 대한 이러한 주장은 당황하다. 제 생각에는 시간을 선형도 순환적도 아니고 나선처럼 보는게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어떤 시간 나선형은 그리스도의 승리 부활입니다. 우리는 최종적으로 변화시키는 영광의 첨단위에 살고 있습니다. 항상 가까워

우리의 시간은 세계 달력의 영향을 받아 소비됩니다. 이 달력은 연결이 끊긴 사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히트에서 히트로 이동합니다. 결국에는 벽에 부딪혔고, 이야기의 끝, 망각까지 말이죠.

교회의 해는 우리를 구원하고, 모든 것을 새로운 것으로 만들고, 우리가 시작을 찾을 수 있는 종말을 가져다주려는 분께 전개 된 이야기를 따릅니다. 이 끝은 상상하기 불가능합니다. 어머니의 자궁이나 땅에있는 씨앗에 아기가 미래를 상상할 수 없기 때문에,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눌”소망을 상상할 수 없다 (로마서 5:2). 마인드 릴. 최고는 아직 오지 않습니다.

우리는 T.S 엘리엇의 동방박사와 같습니다. “옛 경륜의 시대에 이곳에서 더 이상 편안하지 않습니다.” 우린 그런 사람으로 살라고 부름받았어 “세대의 종말이 온 자” (고린도 전서 10:11)

신학자 오스틴 파러 (Austin Farrer) 는 이 삶을 무관심한 것으로 내버려 두는 것은 교활한 오류라고 말합니다. 기독교인들은 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똑같이 교활한 것은 인생에 대한 욕구가 욕심이거나 이기적이라는 생각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면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1970년대 후반에 거실에 있는 노인 이웃과 이야기를 떠올립니다. 벽난로 위에 제복을 입은 청년의 사진이있었습니다. 나는 그것이 누구인지 물었고, 그는 그의 아들이라고 말했고, 그는 프랑스를 총격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나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는 울기 시작합니다... 그 일이 일어난 지 30년이 지난 후에요. 사랑은 영원히 포용됩니다. 그것은 우리 안에서 가장 좋은 것이요 우리 가운데 가장 좋은 것은 하나님께로 외래하지 아니하며 하나님 안에 그 근원이 있습니다.

우리의 끝은 신에게 무관심한 문제가 될 수 없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그가 만든 세계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을 가난하게 생각하는 것입니다.

존 업다이크의 단편 소설에서 14세의 “비둘기 깃털”은 망각으로 가라앉는 모든 것의 공포에 의해 압수됩니다. 그는 악몽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가 비둘기를 묻을 때까지 그의 불안을 진정시킵니다. 업다이크가 말하는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데이비드는 전에 이런 새를 본 적이 없었다. 깃털은 개 털보다 더 훌륭했습니다. 각 필라멘트는 깃털 모양으로 만들어졌으며, 깃털은 새의 몸을 가로질러 오류 없이 흘러가는 패턴에 맞게 손질되었습니다. 그는 기하학적인 조수 속에서 자신을 잃었습니다. 깃털은 이제 날아갈 수 있도록 넓어지고 굳어졌고, 이제는 부드러워지고 줄어들어 음소거된 살의 주위에 온기를 담아내기 위해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한히 조정되었지만 어떻게 든 수월한 깃털의 역학의 표면을 가로질러 색깔의 유휴 디자인을 연주했습니다. 두 가지 비슷하지는 않지만, 디자인들은 통제된 휴거에서 실행된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이 새들은 수백만에서 자란 해충으로 종결되었습니다. 향긋한 열린 땅 속으로 그는 파란색의 슬레이트 색조로 넓게 묶인 것을 떨어 뜨렸고, 그 위에 또 다른 하나는 라일락과 회색의 리듬으로 얼룩덜룩 해졌다. 다음은 거의 흰색이었지만 목구멍에 연어 유약이었습니다. 마지막 두 사람을 꼭대기에 올려 놓고 일어 서서 피 각질의 덮개가 들어 올려졌고, 그의 신경을 따라 여성적이고 미끄러지는 감각으로 공기 손을주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는 이 쓸모없는 새들에게 그러한 공예품을 아치신 하느님께서 파괴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데이비드가 영원히 살 수 있도록 거부함으로써 그의 모든 창조물.

“그런 다음 어둠의 일을 제쳐두고 빛의 갑옷을 입으며... 주 예수 그리스도를 입는 날처럼 명예롭게 살자” (로마서 13:13 -14).

Jack Roeda

Jack Roeda is a retired minister in the Christian Reformed Church. He served as pastor of Church of the Servant in Grand Rapids, Michigan for the last 33 years of his ministry.

3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