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그 묘비는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었습니다.그것은 그 자체로 도로의 굴곡에 서 있었고, 묘지의 숲이 우거진 아래쪽으로 멀리 자리 잡았습니다.이 일요일 저녁에 태양이 시작되어 나무 안에 황혼한 어둠이 생겨났습니다.저는 아직 공동 묘지의 이 부분을 통과하지 못했기 때문에 걸음을 늦추고 지나간 비석을 보면서 이름과 날짜와 제목을 관찰했습니다.이 돌의 이름은 크고 맨 위에 발음되었습니다.헤이그. 그리고 아래에는 특이한 것이 있습니다.

존 헤이그: 1849-19??

사망 날짜가 없었습니다.배우자와 주춧돌을 공유하는 많은 사람들은 둘 중 한 명이 죽을 때 두 배우자의 이름이 새겨 져 있으며, 조각에는 아직 살아있는 배우자의 생년월일이 포함되어 사망 날짜를 공백으로 남겨 둡니다.이 경우, 그의 아내는 묘비에 나열되어 있습니다 — “안나, 그의 아내: 1864-1922” 그러나 빈 죽음의 날짜는 존 헤이그가 1849.I에서 태어났다는 점을 감안할 때 특이했습니다.“이것은 그가 아직 살아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까??!”“오 예” 그녀는 즉시 응답했습니다.“저는 그 생각에 매우 헌신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가능성 목록에서 “172살로 살았던 것”을 정신적으로 배제했습니다.하지만 다른 가능성은 무엇이었을까요?존 헤이그의 삶을 상상하기 시작했습니다.묘비가 만들어진 후에 그와 애나는 이혼했고, 그래서 그들은 더 이상 함께 묻힐 수 없었을까요?사망 후 재혼하고 죄책감을 느낀 적이 있습니까?그는 멀리 이동했고 가족은 그 시체를 그랜드 헤이븐으로 다시 데려올 여유가 없었을까요?집에 돌아왔을 때 빠른 Google 검색을 해 공동 묘지 기록을 올렸습니다.그곳에 있었어요.존 헤이그.안나의 남편.1849년 출생, 1938년 사망.누군가, 제 생각엔, 그저 주춧돌을 끝내기 위해 한번도 없었어요.조금 실망했습니다.저는 도서관과 공공 박물관에서 하루 종일 쉬고 존 헤이그의 흔적을 찾고,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려고 노력했습니다.그가 살았던 삶, 그가 어디로 갔는지, 어떤 가능성이 있었는지.대신 해변에서 쉬는 하루를 보냈습니다.아직 존 헤이그가 누구인지, 그가 누구였을지 궁금합니다.그날 오후에 나는 뉴욕 타임즈에 출판 된 케이트 볼러 (Kate Bowler) 의 op-ed를 읽었습니다. “내가 죽기 전에 할 계획이없는 한 가지는 버킷 리스트를 만드는 것입니다.”그녀의 새 책인 No Cure for Human Bing에서 적용한 이 에세이는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우리의 개념에 도전하는 삶의 경계, 즉 무한한 가능성을 탐구하는 것입니다.Bowler는 어린 시절에 꿈꿔 왔던 모든 삶, 그녀보다 앞서 놓인 다른 길을 기억합니다.“나는 이해하지 못했다.” 그녀는 이렇게 썼다. “한 미래는 다른 모든 것을 배제 할 때 온다.모두가 한 번만 죽는 척합니다.하지만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당신은 하나의 바보 같은 삶의 과정에서 수천 가지 가능한 미래를 죽을 수 있습니다.” 프로 야구 경기의 미래는 법률 회사에서 일자리를 받아 죽는다. 자전거로 세계를 여행하는 미래는 첫 아이의 탄생과 함께 죽는다.아침은 당신의 인생에 잘 들어가고, 당신은 당신의 직감에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때로는 중요한 순간을 되돌아보고 대체 경로를 여행했을 때 내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궁금해하는 것이 즐겁습니다.만약 내가 온타리오 주립공원에서 주니어 레인저가 되었다면, 캘빈 신학교가 여러분의 미래를 향한 참석하지 않고 말이죠.캘빈 대신 뉴브런즈윅에 있는 작은 기독교 대학에 갔다면제 가방을 싸서 네덜란드로 향하는 대신 1학년 전에 여름 캠프에서 일하러 갔다면제가 목사가 될까요?내가 지금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을까요?앞서보고 우리가 직면하고있는 선택의 결과를 궁금해하고, 미래가 무엇인지 궁금해하는 것도 때로는 재미 있지만, 거의 항상 약간의 불안을 유발하는 것입니다.올바른 길로 향하고 있습니까?올바른 선택을 하시나요?우리는 다른 미래를 쫓기 위해 한때 꿈꿔 왔던 미래로 죽을까요?물론, 우리는 절대 말할 수 없습니다.우리는 수천 명의 삶으로 가득 차 있지만 단 한 명만 살 수 있습니다.지금부터 10년, 20년, 50년을 되돌아볼 때, 오늘 우리가 하고 있는 선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누가 알 수 있을까요?내가 아는 것은 우리가 계속 만들어야 한다는 것입니다.Bowler는 “우리의 삶은 완성되지 않았고 완결할 수 없습니다.“우리는 너무 많이 하고, 결코 충분하지 않으며, 시작하기 전에 완료됩니다.또 다른 한날의 절벽 위에서 할 일 목록을 움켜 쥐고 잠시 멈출 수 있습니다.더 많은 것에 대한 고통, 즉 삶 자체에 대한 욕망은 모든 사람의 가장 어려운 진리입니다.” 그러나 모든 것의 가장 큰 진리에 의해 만났습니다. 우리의 미래에 대한 한 가지는 그것이 하나님에 의해 붙잡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의 자비를 통해, 사실, 많은 삶이 있고, 돌 위에 새겨 질 종료 날짜가 없다는 것입니다.

Laura de Jong

Laura de Jong is a pastor in the Christian Reformed Church. After seminary she served as the pastor of Second CRC in Grand Haven, Michigan, before moving back to her native Southern Ontario where she is currently serving as Interim Pastor of Preaching and Pastoral Care at Community CRC in Kitchener. 

8 Comments

  • Daniel Meeter says:

    As usual, gratifying. I’m curious, Kingswood or Mt. Al? What’s it like to live in cultures where, because of your circumstances of birth, caste, gender, poverty etc , you have no choices or options or diverging roads, but only one course prescribed for you, and your only possible bucket list is fetching water for your family. And how much does our freedom of travel to see Florence and Istanbul or our relatives in the Netherlands not tax the planet. Not trying to be self-righteous here, or like a conventional hobbit hating to see the wide world, just very much appreciating the no-bucket-list freedom and relief.

  • Heidi De Jonge says:

    This is wonderful, dear Laura. As always. It speaks to me as I parent my oldest daughter… who for a great while has thought she wanted to be an English teacher, but recently has wondered if she would rather be a neuroscientist. She’s a week away from 15 and fretting about which courses to take in the next three years of high school. So many paths. I want her to be free…

  • Kathy says:

    I’m not thinking so much about myself right now, as I am about the small congregation I belong to. We are at a crossroads where we must choose a path. Will we survive? Or are we a tombstone just waiting to have a date of death engraved on it? I so much want to live!

  • James Schaap says:

    Wonderful and thoughtful, Laura, as I’ve come to expect from you. But I’ll sleep better if you tell me more about this John Hague guy :).

  • RLG says:

    Laura, there’s a television series on NBC, “Ordinary Joe,” based on your premise of how different our lives might look based on the different choices that we might make, whether those choices are based on love, loyalty or passion. I haven’t watched the series, but it does sound interesting.

  • Anthony Diekema says:

    Thanks, Laura, for another delightful set of reflections! It sounds to me like a not-so-subtle prescription for a sound and solid Christian liberal arts education. Eh?

  • Henry Baron says:

    Cemetery wanderings have the power to evoke thoughts we realize we need to harbor more.
    Thanks, Laura.

  • Keith Mannes says:

    Beautiful.
    Also on this idea: “The Midnight Library”
    Matt Haig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