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페이스북 친구 중 한 명이 카미노 데 산티아고의 가상 산책을 완료했습니다.“정복자 가상 도전” 회사는 이러한 가상 종족의 수를 개최 — 카미노, 케리의 반지, 산.에베레스트 (Everest), 영어 해협 (English Channel) 등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어떤 운동이든 이 노선의 거리를 완료하여 진행 상황을 기록할 수 있습니다.이렇게 하면 경쟁하고 있는 가상 영역의 맵이 업데이트되고 완료되면 메달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추가 보너스로, 완료하는 경로의 20% 마다 회사는 나무를 심습니다.이것은 재미있는 아이디어입니다. 아마도 일상적이고 둔한 운동 요법에 동기와 관심을 더하는 것입니다.그리고 — 우리는 실제로 이런 장소를 보거나 실제 경주에서 경쟁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잠시 동안 카미노를 걷는 데 가장 가까운 곳일 수 있습니다.물론, 카미노 (Camino) 를 걷고 이웃 주위에서 바퀴를 달아 카미노의 거리를 걷는 것은 매우 다른 두 가지입니다.사람들은 모든 종류의 이유로 카미노 (Camino) 를 걷지 만, 그 핵심은 순례입니다.한 곳에서 시작하여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대성당에서 끝납니다.길을 따라 걷고, 하루 종일 밖으로, 명상 연습의 일종이된다.당신의 마음은 방황하고 여전히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당신은 새로운 질문을하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침묵 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당신은 단순히 삽니다.이 모든 것이 여러분께 자신이나 세상, 하나님에 대해 새로운 것을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사람들은 뭔가 심오하고 오래 지속되는 것을 경험하기를 희망합니다.순례는 A 지점에서 B 지점까지 당신을 데리고 오지만 순례의 지점은 순례 그 자체입니다.저는 지난 주에 저자가 이 새해를 순례의 일종으로 봐야한다고 언급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저는 그 이미지를 아주 좋아합니다.2021 년에는 특히 잘 맞는 것 같습니다.나는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올해에 우리가 마지막으로 했던 것보다 덜 승리의 확실성으로 울렸다 상상한다.Meijer는 며칠 전 Wholle30 승인 조미료에서 거의 완전히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목표와 새해 결의안을 설정 알고 있습니다.그러나 우리는 또한 더 적은 계획과 올해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명확한 아이디어로 그 해에 들어갑니다.우리가 야구 티켓을 사야하는지, 또는 국경 간 여행을 계획해야하는지, 아니면 실내 6월 결혼식을 계획하여 행운을 추지 않을지 누가 알겠습니까?이 불확실성에 직면한 한 가지 옵션은 점점 더 불안하고 좌절감을 느끼는 것입니다.결국 우리는 계획을 좋아합니다.그것은 우리에게 기대할 무언가, 희망할 것, 나아갈 무언가를 제공합니다.“내가해야 할 일은 다음 달 반을 통과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나서 나는 일주일 동안 멕시코에 있을거야.”계획은 우리를 고정시키고, 우리에게 붙잡을 것을 제공합니다.그러나 아마도 더 건강한 선택은 올해에 순례자 사고, 개방성과 호기심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비정상적, 새로운 것, 다른 것을 받아들이고, 그것이 우리 자신에 대해, 세상에 대해, 하나님에 관한 무언가를 드러내도록 허락합니다.우리는 잠시 동안 다른 이들과 함께 살았고, 거슬러 다니며, 지속해 왔습니다.단순히 견딜 수있는 것이 아니라 포용하는 것은 어떻게 생겼습니까?그건 단순한 희망찬 생각일까요?아마.결국, 우리는 여전히 작년의 외상, 상실의 슬픔, 미지의 불안을 다루고 있습니다.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순례를 시작하기로 선택한 슬픔, 상심, 전환, 변화의 얼굴에 정확하게 있는 것 같습니다. 다시 연결하고, 중심을 바꾸고, 처리하고, 치유할 기회를 찾고 있습니다.저는 우리가 처음부터 불안과 슬픔을 유발하는 것에서 벗어날 수 없을 때 이런 일을 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것을 압니다.그러나 아마도 우리가 새해에 채택 할 수있는 관행이 우리에게 공간, 그 새로움, 개방성과 인식, 순례가 그렇지 않으면 제공 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간단한기도, 매일 아침 침대에 누워, 우리 하루 종일 그를 인식을 가져 하나님께 요청하는 동안.장소 확장의 우리의 감각을 느끼고, 창조의 우리 자신의 코너를 탐험, 하이킹이나 산책 매주 갈 수있는 장소. 우리의 시련과 승리, 우리의 죄와 축복에, 하루의 사건에 반영 밤에 시험의 연습. 강의와 콘서트와 미술관의 투어에 사실상 (나는 알고있다, 나는 알고있다, 우리가 가상의 너무 아프다) 를 연결하도록 선택합니다. 아마도 그것은 매일 새로운 하루 전에, 손바닥까지, 우리의 손을 확장하는 간단한 연습, 또는 새로운활동을 통해 우리의 삶을 하나님께 바치며 그에게서 겸손하게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그리고 어쩌면 순례자가 될 것은 전혀 새로운 일을하지 않고, 단순히 당신의 길을 올 수있는 것에 대한 수용, 개방성과 함께 사는 것입니다. 순례자로 올해를 입력하는 많은 방법이 있습니다.이 목록에 추가 할 몇 가지 무엇입니까?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6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May I?
    “He who would valiant be
    ’Gainst all disaster,
    Let him in constancy
    Follow the Master.
    There’s no discouragement
    Shall make him once relent
    His first avowed intent
    To be a pilgrim.”

  • Jan Zuidema says:

    Even this morning, in the aftermath of yesterday, this is a perfect anecdote. Live in the abundance of God, instead of the scarcity that this world has again proved it is totally capable of providing and embracing. Thanks, also, for the link to another thoughtful read.

  • John Kleinheksel says:

    Thanks Laura. The question is, “Will we pilgrims progress, as light-bearers into today’s dark places? Will we admit the darkness is in us as well as others? Jotham’s parable of the trees (Judges 9) is relevant on our journey. We have sown the wind. We are reaping the whirlwind.

  • John Kleinheksel says:

    One other thing, Laura and others. When “order” was restored in the Capitol last night, Mike Pence got one thing wrong in his summation. He said “Freedom” has prevailed. I beg to differ. It wasn’t “freedom” (our control of things); it was “truth,” the “reality” our benighted Leader and his followers refuse to live under. Alternative Reality just doesn’t cut it. People, please get with “Truth”, at least a closer approximation of it.

    • Henry Baron says:

      Yes, that’s where the emphasis needs to be. We often hear “this is not who we are, we are better than this.” Let’s face the truth – we are what you see, we are what we believe and say and do. And it’s not pretty. Right now there are two Americas. We need to face up to that. Thomas Hardy was right when he said “If a way to the better there be, it exacts a full look at the worst.”

  • Joan Bouwma says: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pilgrimage lately after reading Wesley Grandberg-Michaelson’s book Without Oars: Casting Off into a Life of Pilgrimage. We need to just keep walking, casting off old baggage that we no longer value, dancing into a fuller life of meaning.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