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인스 타 그램은 신비한 방식으로 움직입니다. 나는 몇 밤 전에 침대에 누워 있었고, 침대 앞에해야 할 일이 없기 때문에 내 인스 타 그램 피드를 스크롤했습니다.첫 번째는 “뉴욕의 인간”에서였습니다.호니 뒤에있는 창조적 인 천재 브랜든 스탠튼은 검역 중에 방법을 전환했습니다.개인들의 사진과 이야기를 촬영하기 위해 거리로 이동하는 대신, 그는 사람들에게 그들을 보내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특히, 그는이 게시물에 쓴 몇 가지 좋은 방법으로 당신에게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내 MiddleClassFancy, 올리브 가든에서 멋진 저녁 식사에 대한 게시물로 가득 풍자 페이지와 완벽한 흰색 뉴 밸런스 러닝 신발 벨트 데님 반바지와 짝을.이 게시물은 단순히 “모든 사람들이 평생 동안 생각하는 샌드위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고 웃을 수도 있지만 지금 샌드위치를 생각하고 있습니다.나는 즉시 두 가지를 생각했다.그리고 아마 난 그냥 호니 게시물을 읽었기 때문에, 나는 두 샌드위치가 좋은 방법으로 내 삶에 영향을 준 사람들과 연결되어 깨달았다. 그래서 나는이 샌드위치에 대해 말할거야.베이컨과 토마토와 내가 이해할 수 없었던 소스로 채워진 삼층 현상.이 특별한 샌드위치는 네덜란드 본토 연안의 북해 테스첼링 섬의 Brandaris 등대 아래에 위치한 Flaman Restaurant의 맛있는 천재들이 만들었습니다.제가 섬에서 보낸 48시간 안에 샌드위치를 세 번 찾았어요.테스첼링, 나는 로라 반 헨리 반 헤르만 반 하인네 반 세스 반 도케 드 종입니다.1896년 태어난 증조부인 Hinne은 제1차 세계 대전에서 봉사하기 위해 떠나기 전에 섬에서 자랐고 궁극적으로 할아버지가 태어난 그로닝언 지방으로 이주했습니다.7 월 2011, 네덜란드에서 보낸 여름 동안, 나는 나 자신을위한 장소를 볼 Terscheling에 페리를했다, 모래 언덕 주위에 자전거, 코르넬리스와 트린제의 무덤을 찾을 수, 그리고 Doeke와 Trintje (19 세기 Terscheling는 이름 독창성에 다소 부족했다), 내 위대한- 위대한-조부모.

브랜다리스 아래의 묘지

테스첼링 제 인생에서 거의 신화적인 역할을 합니다.헤르만 반 힌네 반 세스의 가족은 장소와 사람과 이벤트에 대한 우리의 연결에 의해 큰 주식을 넣어, 어떻게 우리의 삶이 과거에 의해 형성된다.우리 아빠는 연대기 중 연대기자로서 온라인 사진 앨범과 아버지의시, 어머니의 이야기, 할아버지의 회상 컬렉션을 만들어 형제 자매와 자녀들과 공유합니다.우리 중 누구도 살지 않았고, 휴가를 보내지 않았고, 아직 우리 한 조각을 보유하고 있는 이 섬에 대한 갈망과 향수병에 대한 감각이 있습니다.가끔은 우리가 지나치게 극적이라고 생각합니다.3 층 클럽 샌드위치와 같은 의미의 레이어가 너무 많습니다.그러나 다시, 나는 그 샌드위치를 정말 좋아했다. 평등 내가 다른 샌드위치를 잡고 사랑이다, 하지만 클럽의 아주 반대.빵 한 조각은 버터로 때리고 갈색 설탕을 뿌리고 4 개의 사각형으로 자르고 항상 큰 나무 식당 테이블 주위에 먹습니다.점심 시간은 조부모의 집 (엄마의 부모님이 이번에는) 과 오마가 윙크와 미소를 지으며 샌드위치를 원한다면 나와 형제자매에게 물어볼 것입니다.“모래 위치!”우리는 울고.그녀는 우리가 식당 창문에 앉게 만들었고, 여기서 우리는 그녀가 뒷마당에 있는 모래상자로 가서 모래 한 잔을 퍼트려 부엌으로 가져가는 큰 쇼를 만드는 것을 볼 것입니다.그녀는 갈색 설탕에 대한 모래를 교환하기 위해 진행하지만, 물론 우리는 게임과 함께 가서, 우리의 모래 위치에 놀랐다.“누가 모래가 너무 맛있는 맛 알고?”우리는 입이 가득 찼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거트루드 (트루디) 드 종 - “오마”

오마는 2001년에 사망했습니다. 저는 겨우 10살이었습니다.저는 그녀에 대한 기억이 많지는 않지만, 제가 기억하고 있는 것은 갈색 설탕 샌드위치와 매우 흡사합니다.단순하고, 겸손하고, 달콤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그녀의 눈에는 장난이 있습니다.2011년 그 여행에서, 저는 그녀가 자란 자란 집을 찾으러 갔습니다. 단지 그 집이 최근에 파괴되어 다시 지어졌다는 것을 발견하기 위해서였습니다.도로 옆에는 잔해 더미가있었습니다. 그래서 나는 오래된 집에서 작은 벽돌을 움켜 쥐고 엄마에게 다시 데려갔습니다.그것은 너무 옳은 것 같습니다. 기억해야 할 것이 많지는 않지만, 거기에 있는 것은 견고하고 안정적입니다.호기심, 아마도, 이 가족 역사의 샌드위치와 동일시일 것입니다.내가 말했듯이, 인스 타 그램은 신비한 방식으로 움직이고 우리를 움직입니다.아니면 그것은 단지 하나의 의미의 계층, 더 이상 여기에 있지 않은 사람들과 집에 있지만 그렇지 않은 장소와 연결하려고 시도하는 한 가지 더 많은 방법일 수도 있습니다 어떤 경우이든, 만약 당신이 테쉘링 섬에 자신을 발견한다면, 브랜다리스 등대의 그림자 아래 플라맨 레스토랑을 찾아 그들에게당신에게 클럽 샌드위치를 만들.후회하지 않을 거라고 약속드립니다.

*헤더 사진은 1974년 아버지가 찍은 테셜링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8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My first ever Philly Cheesesteak sandwich, with a beer, with Cornelius Van Til, in some Philly suburb, almost forty years ago.

  • Dana R VanderLugt says:

    I love this blog. It makes me want to eat sandwiches, travel, and research my ancestors.

    Perhaps not a favorite sandwich, but vivid in my mind, are all the ham on bun I’ve endured at funeral luncheons. Perhaps I’m not a very good Dutch girl because I hate cold sandwiches buttered without my asking.

  • Helen P says:

    Mine would have to an open-faced sandwich made by my mother: a piece of homemade white bread with slices of cheddar cheese, the a slice of very hard salami, with a huge slice of a large tomato on top ~ place in the oven and broiled until the cheese melted, the salami had curled around the edges of the tomato just a bit, and the tomato had softened slightly. Yum!
    I still love those sandwiches.

  • Scott Hoezee says:

    A lovely, breezy, delicious trip down memory lane. Thank you. (And for the record: the Celery Root Schnitzel sandwich at Little Park restaurant in New York City. Perfectly breaded and browned celery root topped with slaw, mayo, mustard and served on a toasted bun. Better than even most any meat sandwich I ever had!) Why is lunch so many hours off yet . . . ?

  • Jon Lunderberg says:

    I had the same reaction to a wonderful blog as Daniel Meeter. I reminisced about my first falafel sandwich on 9/23/1981 in the Old City of Jerusalem at Jaffa Gate. For the next three months, I had five or six falafel sandwiches a week. I wish I still had my youthful metabolism.

  • Lkg says:

    How about the tongue sandwich served to us on Sunday afternoon visits at my Grandmothers…one slice of buttered round bread with a slice of cow’s tongue on top?

  • James Schaap says:

    No question. My fave is the very first BLT, sometime late July, fat and juicy with our own tomatoes, prepared the way my dad used to, with a dash of sugar in the mayo. That’s always best. BTW, I too have Terschelling roots. My great-grandparents left the island in 1868, but I’ve been back twice. What a beloved place! Could almost make me sad they left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