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내 자신의 블록이나 대학 캠퍼스를 돌아다니는 것에 지쳤고, 저는 제 딸과 함께 마을 건너편에 있는 공원으로 가는 짧은 새싹 탐험 여행을 하라고 초대했습니다.하이랜드는 레너드 스트리트 바로 옆에 있습니다. 제가 자란 길거리에서 바로 건너편에 있습니다.제가 기억하듯이, 더 하이랜즈 (The Highlands) 는 골프장 이었지만, 멀리 떨어진 곳에서만 볼 수 있었습니다. 단, 독점적인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내 친구 에이미의 가족은 회원이었다, 라 디 다.그러나 나는 그것에 발을 내딛지 않았다.

지금은 공공 자연 보존입니다.골프 코스 소유자는 결국 피할 수없는 굴복과 콘도를 구축하고자하는 개발자에게 땅을 판매.2017년에는 골프 코스 바로 옆에 있는 오랫동안 사랑받는 교육 비영리 단체인 블랜포드 자연 센터와 함께 웨스트 미시간 토지 보호구역이 재산을 구매했습니다.작년에 그들은 121에이커와 야생동물 서식지, 자연 산책로, 교육 프로그램 등이 있는 도시의 “난민”으로 변모시키는 복원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LCWM과 BNC 사람들이 오래된 골프 코스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궁금했기 때문에 방문하고 싶었습니다.

미아와 저는 아침 중반에 도착했고 따뜻한 재킷, 선글라스, 쌍안경을 착용했습니다.우리는 자갈 주차장으로 뽑아 즉시 클럽 하우스가 되었던 곳을 발견했습니다. 이제는 건조한 흙의 창공이었습니다.우리는 걷기 시작했습니다. 경로가 어디에 있어야하는지 확실하지 않았습니다.이 시점에서 그들은 단지 희미하게 윤곽이 그려져 있습니다.

사실, 저를 가장 강타한 것은 이 무대에서 얼마나 지저분한가 였습니다.그냥 버려진 골프 코스처럼 보입니다.오래된 페어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잡초가 묻고 건조합니다.당신은 물 특징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진흙 투성이와 말린 풀로 예리하게.5월 초부터 낙엽수가 거의 녹지 않았고, 그 중 일부는 관절염으로 보였습니다.가문비 나무 중 일부는 완전히 죽었습니다. 마치 누군가 30피트 길이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석에 올려 봄까지 그곳에 두었던 것처럼 그곳에서 죽었습니다.

그리고 아직.버디가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심지어 “흔적”을 밟기 전에 우리는 헤론과 매 오버헤드를 발견했습니다.청둥과 캐나다 거위 쌍은 연못의 가장자리에서 침착하게 햇볕을 쬐었습니다. 한 쌍은 고슬링 보풀 공이 근처에 뒤틀리고 있습니다.나무 제비는 돌진하고 동그라미 쳤다.우리는 붉은 배불린 딱따구리와 술이 달린 미끼를 들었습니다.오래 전에 우리는 아름다운 동양 블루 버드 쌍을 발견했습니다.물론 로빈, 추기경, 블루제이와 찌르레기와 까마귀가 있었다.

아직도, LCWM이 클럽 하우스를 날려 버리고 몇 가지 표지판을 올리는 것 외에도 지금까지이 장소에 정확히 무엇을 했습니까?나중에, 저는 그들의 웹사이트에 가서 저와 같은 아마추어가 육안으로 볼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이랜즈 (Highlands) 는 100년 이상 골프 코스로 운영되었습니다.이는 수백 년 동안 많은 물을 뿌리고 비옥하게 하며 살충제 및 기타 독성 물질을 주변 유역으로 배출하는 요양용 잔디 잔디를 의미합니다.그래서 지난 봄, LCWM은 잔디 잔디를 제거했습니다.그냥 긁어 버렸어.그런 다음 자원 봉사자들은 토착 야생화를 심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하지만 우리는 또 다른 몇 년 동안 그 것들을 즐길 수 없을 것입니다.꽃은 뿌리를 내리는 첫 두 계절을 보낼 것입니다.미국 물고기 및 야생 동물 서비스의 파트너와 함께, LCWM은 땅이 이미 담근 장소에서 습지 지역을 파고.그래서 동물들이 즐기고 있던 연못들 중 일부는 물들이 거칠어지는 것이 아니었습니다.그들은 새롭다.자원 봉사자들은 또한 블루버드 상자를 만들고 설치하는 것을 도왔습니다.

결국, 미아와 저는 고지대에 인접한 블랜포드 자연 센터 숲으로 들어가는 작은 커넥터 트레일을 발견했습니다.블랜포드의 건물과 교육 프로그램은 모두 COVID-19로 인해 중단됩니다.그러나 산책로는 학교 그룹의 젊은이들에게 적합한 작은 루프를 포함하여 열려 있습니다.블랜포드의 숲에서, 우리는 나를 위해 새로운 것을 포함하여 더 많은 조류 종을 발견했습니다: 황금 배꼽과 작은 녹슨 뚜껑이 달린 야자 워블러입니다.그것은 “야자 워블러 (Palm Warbler)" 라고 불리는데, 그 이유는 겨울이 카리브해와 유카탄에서 파기 때문입니다.우리는 또한 은둔자 아구창을 보았다, 우리는 당시에 그것을 몰랐다.미아는 말쑥하고 얼룩덜룩 한 동료의 사진을 찍었고 나중에 확인했습니다.우리는 마침내 우리가 계속 듣는 북부 깜박임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좋은 모습을 얻기 위해 그를 발끝으로 돌봐야했습니다.그들은 아래의 반점과 위의 줄무늬, 노란색과 빨간색 악센트, 눈에 띄는 검은 가슴 초승달 모양의 그들의 조합과 같은 세련된 새입니다.미아는 또한 그녀를 위해 가문비 나무 가지에서 포즈를 취하면서 스포트라이트를 즐기는 것처럼 보인 용감한 작은 닭의 좋은 사진을 얻었습니다.알도 레오폴드가 설명한 것처럼 “큰 열광의 작은 묶음”.

차로 돌아가는 길에 미아와 저는 세 개의 좋은 크기의 화가 거북이가 통나무에 햇볕을 쬐고 있는 연못이 내려다 보이는 사진 모니터링 스테이션을 만났습니다.방문자는 브래킷에 카메라를 설정하고 사진을 찍은 다음 해시태그에 게시 할 수 있습니다.LCWM은 결국 생태계 복원에 대한 사진 몽타주 타임랩스를 만들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복원이 가장 정확한 단어는 아닙니까?땅은 야생과 더 많은 원주민으로 전환 될 것이지만, 과거로부터 일부 청정하고 이상적인 상태로 복원되지는 않을 것입니다.생태계는 항상 역동적이기 때문에 그런 것은 없습니다.괜찮습니다.요점은 치유하고, 주거 지역과 상당히 바쁜 거리 근처에서 인간이 아니라 다른 삶에 환대를 제공하는 탄력적이고 지속 가능한 장소를 만드는 것입니다.거대한 땅은 아니지만 충분합니다.

한편 치유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고 첫 번째 단계는 엉망처럼 보입니다.풀은 지저분하고, 나무는 오래되고 일부는 죽어 가고 있습니다.바람과 걸림돌이 어쨌든 평형 서식지의 핵심 부분입니다, 하지만 골프 코스에서 그들을 보는 장소는 무시하고 unkempt한다.LCWM 웹 사이트에서 지적했듯이 “복원 과정에서 추함은 종종 진전의 첫 신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씨앗은 말 그대로 이것을 토착 대초원 및 사바나 생태계로 바꾸기 위해 심어 져 있습니다.그냥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커뮤니티 입력이 많은 전문가 팀이 개발 한 전체 마스터 플랜이 있지만 각 단계는 비가 내리고 씨앗, 생물이 작업을 할 때까지 기다려야합니다.당신이 그것을 올바르게하고 싶지 않다면 그것을 서두르지 않습니다.우리가 기다리고보고있는 동안, 우리는 또한 전환 기간이 자체 은혜를 가지고 있음을 인식해야합니다.조류 및 햇볕에 거북이, 예를 들어.살인자, 선원 스트라이프 셔츠처럼 가슴 전체에 넓은 검은 밴드가 있습니다.

나는이 모든 것이 우리에게 무엇을 제안하는지 궁금합니다. 지금 당장은 너무 추악하고, 무시무시한 것처럼 보입니다.많이 죽은 것 같아씨앗이 심어 져 있습니까?확실히 마스터 플랜이 있는지 궁금합니다.우리는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모든 추함은 진보의 첫 신호입니까?

그날 아침 일찍, 미아와 저는 부모님의 무덤을 방문하러 갔습니다.그것은 그들의 죽음의 5 주년이었다.“지구 아래, 저기 그들을 생각하는 것은 이상합니다.” 우리가 침대의 기슭에 서서 베개와 같은 무덤 마커라고 말했습니다.“글쎄, 그들은 거기에 없어.” 내 개인적인 부활절 천사 미아가 대답했다.“그들의 몸은 있습니다.” 내가 지적했다.우리는 꽃병에 꽃을 넣습니다. 우리가 발견 할 수있는 가장 밝은 것, 사슴이 와서 먹지 않도록 가짜 꽃을 넣습니다.

너무 많은 대기, 전환, 간.나는 그 사이에 은혜를 찾으려고 노력하고있다.

Debra Rienstra

I am a writer, professor, amateur musician, science fiction fan, and lifelong member of the Reformed Christian tribe. For my day job, I teach early British literature and creative writing at Calvin University, where I have been on the faculty for over twenty years and still need to pedal fast to keep (mostly) ahead of smart, feisty undergraduates. I have published three books, over two hundred essays for The Twelve, and numerous articles, poems, and reviews in popular and scholarly contexts. I have a B.A.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Go Blue!) and a M.A. and Ph.D. from Rutgers. My husband and I have three grown children.

16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Thanks you so much. So wonderful. As soon as I saw the photo on the website, the Flicker, I knew this would be good. That clubhouse was where we had my sister-in-law’s wedding reception decades ago. I love it that this is happening there now. Golf courses, as someone told me once, may look green, but actually they are deserts.

  • Jan Zuidema says:

    The graces are visible in the people who have been forced outside for the first time, for many, in a very long time. Having time, born of boredom or desperation, to actually see and experience the wonders of birds, trees, sky. The rejuvenating ability of the natural world that is so resplendent around us to wipe away the ugliness of our world right now. For some reason our bird feeder mirrors that this year. Instead of a meager few orioles, we have had numerous ones, as well as flickers, sparrows, titmice, three types of woodpeckers, blue jaws, nuthatches, catbirds, bluebirds, indigo buntings. It is as if the Lord is reminding us, every day, of the abundance of his love and care for us and this world. Thank you for putting this into words this morning.

  • Jim says:

    The whole essay is golden and that last graf is priceless. The last sentence will be my mantra for a long time to come.

  • Well thought, well said, and a beautiful message of hope and faith. Thank you and stay well.

    Blessings,

    Mark

  • Scott Hoezee says:

    Thanks, Deb: Really lovely. (And a palm warbler? You lucky goose! Never seen one.)

  • James Schaap says:

    I just don’t understand why I don’t take such walks more often. Thanks for taking me along.

  • Roy Anker says:

    Lovely, Debra. That’s quite a tour.

  • Rob says:

    Thanks for that analogy. It’s a lovely reminder that our hope is often in the unseen seeds that God has planted in and around us. Until they germinate and flourish, we can water them in prayer. In the meanwhile, we can enjoy the many other graces that He has given, even in the mess.

  • Marcia Bosma says:

    I rarely leave comments on these beautiful daily offerings, but this one just really felt special to me. I grew up on the “West Side” and have spent hours walking the trails at Blandford. And although no one in my extended family was a member at The Highlands, we celebrated our big family Christmas there for several years. I’m excited to see the transformation over the coming years. My dad is also a birder, and I have many memories of walking in nature preserves, learning how to identify different birds by their songs and markings. We were reluctant learners much of the time. Now he is busy teaching his grandkids, who are much more interested in the lessons, because they adore the teacher. 🙂
    Beyond the memories of the West Side and the love of birds though, I just really appreciated this picture of waiting for transformation, trusting the process, and looking for meanwhile graces. Thank you.

  • Susan Buist says:

    I saw a bluebird for the first time when I was there a couple weeks ago! Last summer, there was a test plot with lovely flowers toward the west side, and then wide patches of thistles as tall as I was along some of the main paths. It’s fun to watch the landscape change over the seasons and years.

  • RLG says:

    Thanks, Debra, for the analogy, if that’s what your article was meant to be. To me it was vague enough that you could suggest a number of moral lessons. You ask if all this ugliness is a first sign of progress, then cite the incident of your parent’s grave. Of course, Debra, you bring to mind the objective reality that death is the final end. The bodies of dead people in the grave are proof of that. Mia has a different hope, a hope with no objective reality to back it up, only pretense. Is the reality of death one’s final rest from a life time of decay? Or is death, not really death at all, but only a state of being dormant, and such dormancy will spring to life in some glorious future? That may be a point which can be made from plant life but doesn’t follow suit from animal or human life. And which religious pretense do we want to buy into? With no empirical evidence we can pretend anything, can’t we? Science or religion? Maybe the transition you’re suggesting is from being a beautiful manmade golf course to being a beautiful manmade nature preserve. Reincarnation? Thanks, Debra, for a thoughtful article.

  • Joe Engel says:

    When Blandford and the Land Conservancy of West Michigan started their journey with this property nearly four years ago, we could only hope it would engender the type of thoughtful, forward-looking reflections you have so kindly shared in your blog. Kudos for your heartfelt and well-written insights, obvious patience with nature, and your ability to articulate the “meanwhile graces” of this evolving urban sanctuary. A wonderful and refreshing counterpoint to a world abounding with daily challenges! Thanks Debra.

    Joe Engel
    Executive Director
    Land Conservancy of West Michiga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