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1월은 천천히 앞으로 터널했다, 지금 우리는 황량한 한겨울을 향해 팁.

어서 가세요 필요한 경우 스스로 신음하게하십시오.

아주 소수의 사람들이 2 월을 숭배하는 것 같습니다. 가장 짧은 달이지만 무거운 덩어리처럼 앉아 밝은 지평선에 대한 우리의 시야를 막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기 미시간, 2 월은 너무 많은 회색을 제공, 무딘 동반, 모퉁이 주위에 우리의 침대의 끝에 숨어 조용한 어둠. 2 월은 곱슬 곱슬하고 3 월을 기다리는 큰 ㅋ 컬러 담요에 우리를 둘러싸고.

계절은 우리에게 거칠 수 있으며, “황량한 한겨울”은 기술적으로 계절이 아니지만, 최근에 그 접근법을 숙고하는 사람들이 충분히 들었습니다. 내 경험에 비추어 볼 때, 황량한 한겨울은 끔찍하고 고통스럽게 조용합니다.

아마도 당신은 황량한 한겨울 내에 존재했던 자신의 삶에서 계절을 경험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 말은 실제 겨울에 일어났거나, 봄이나 여름, 가을에 일어났을지도 모릅니다. 이것은 이제까지 당신의 경험이었다? 당신은 둔하고, 아프고, 엉뚱한 날의 긴 줄을 통과 했습니까? 회색과 침묵이 당신의 삶에 내려왔습니까? 계절은 고통스럽고 외롭고 오래 고통받는 장소가 될 수 있습니다. 나는 진정으로 당신이 눈에서 자신의 황량한 한겨울을 보이지 않았 으면 좋겠지 만, 당신이 있거나 현재있는 경우에 대비하여, 나는 친구에게서 들었던 것을 당신과 공유하고 싶다.

제 친구는 230명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열린 미국의 최근 선교 2020 회의에서 개혁 교회에 참석했습니다. (그 태양은 그 자체로 진실하고 관대 한 선물이었습니다. 나는 고백해야합니다.) 저보다 훨씬 어린 제 친구는 꽃이 만발한 오해의 마음과 마음으로 의과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날 아침 식사 때, 누군가가 그녀가 특정 대화에 기여할 것에 대해 다소 압박감을 가하고 있었다. 그녀가 그 구체적인 논쟁에 목소리를 더할 준비가 되었든, 나는 그녀의 반응에 놀랐다. 친절하지만 진지하게 말했다. “이봐, 이봐... 나는 여기 두 개의 귀가 열려 있습니다.”

아주 간단했어요. 그녀는 대화에 그녀의 목소리를 밀어 넣지 않고 압력을 느꼈다. 그녀가 출석하는 이유는 아니었다. 내 달콤하고 현명한 친구는 군중 속에 들어보고, 듣고, 받아들이고, 의심의 여지없이, 그 순간이 맞다면, 응답하기 위해 있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먼저 그녀는 듣고 있었습니다.

우리의 황량한 한겨울 시즌에 우리가 할 수있는 최선의 일은 듣기 위해 준비된다는 것이 저를 때려 눕혔습니다. 당신이 차 한 잔과 비스킷으로 불에 굶주리고, 문자 그대로의 추위와 강철 회색 오후를 싸우고 있다면, 나는 그 시간이 낭비되지 않는다는 것을 상기시켜줍니다. 눈 삽, 젖은 장갑, 날씨 지친 정신으로 주위를 짓밟고 있다면, 다시 2 월은 낭비되지 않습니다. 감정적으로 황폐 한 한겨울의 우울하고 우울한 날을 걷는다면, 이번에는 낭비하지 않습니다.

여러분께 진심으로 격려하는 것은, 이 조용한 공간에서, 여러분이 경청할 준비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삶에서 가장 조용하고, 쓸데없는, 외로운 시대가 여전히 중요한 시기라면 어떨까요? 이 회색 날이 우리가 더 잘 듣는 데 도움이된다면 어떨까요? 우리가 인생의 최악의 날에 한 가지만 한다면, 그것은 두 개의 귀를 열어 나타나는 것일까요? 주의를 기울이고 하나님의 음성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귀를 기울이는 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최선의 일일일까요?

나는 가장 힘든 날에, 나는 단지 누워서 - 가급적이면 가장 부드러운 담요 아래 - 그리고 어떤 종류의 노력도 전혀 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는 첫 번째 사람입니다. 그러나 나는 끔찍하게 끔찍한 하루를 보내더라도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제 삶에서, 그것은 의로운 유황을 입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거기에 그것을 유지하는 것은 체력이 필요합니다. 내 피로의 모든 잡고 힘을 많이 필요; 아래에 존재하는 무거운 더미입니다. 내 황량한 곳에 앉아, 회색 시즌은 나를 모두 빼앗아 간다. 만약 제가 제 일을 듣게 한다면 어떨까요?

물론,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나는 겨울 서재에서 자신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유지하기 위해 강한 노력을 기울이기 때문에 멈춘 귀를 깨끗이하는 것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내 인생에서 두 개의 귀를 열어주는 것은 아마도 혼란스러워하고, 내 마음 둘레로 만든 몇 개의 벽을 무너뜨리는 것을 의미할 것입니다. 그것은 나를 인질로 붙인 무겁고 음란 한 회색 담요에서 내 마음을 해방시키는 일을 의미합니다.

넌 어때? 당신은 움직이고 두 귀를 열 의향이 있습니까? 우리 삶의 황량한 한겨울 동안 마침내 우리는 두 귀를 열 때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조용해질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전화하고, 위로하고, 가르치며, 살아 있는 말로 우리의 삶을 채우십시오.

두 귀를 열어, 내 친구. 시즌은 옳습니다.

Katy Sundararajan

Katy Sundararajan lives in Holland, Michigan with her husband and two children, but she has left her heart in a whole host of places called home. She values thoughtful writing that allows us to ponder something small and recognize in it, something big

3 Comments

  • Fred Mueller says:

    Very nicely written. But my perspective is different. By February first the days are gaining three minutes of daylight each day. The temperature has begun its slow climb. Here in Jersey the bulbs in front of the church slate porch have sprung. To me this is not midwinter but its death rattle.
    Now I know it is different in Michigan, but reading your piece I recalled my four winters there at Hope. Great memories like chains of people holding onto a car bumper to glide down streets with packed snow. The year the snow fall was so great that the town used Hope’s campus to dump dump trucks full and it lasted till May and we used dining hall trays to slide. My stupid roommate who never bothered to bring a winter coat in September and shivered through the whole winter. Giant ice flows on Lake Michigan which we (foolishly) walked on way out over the lake. In March swimming the warm power plant outflow north of Holland. Entire weeks when day after day without ceasing powdery snow fell in the dim light of winter. I loved it.
    So cheer up, Katy. Spring is coming. God promised Noah it would.

  • What a wonderful message. It is one that we all need to hear. Too often we speak but never give the gift of listening. This is a very timely reminder. Thank you for this.

  • Karl VanDyke says:

    Unfortunately, this essay misses the very real SAD which is brain chemistry out of balance. One withdraws into one’s private hell without relief. Drugs help some but I find the winter gloom to be a terrible time. Only warm sun works on that malady. I wish it was a quiet time of reflection, but it is no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