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주부

세계의 거대하고 차별화되지 않은 공간에서 우리 모두는 우리 자신을 주장합니다. 어떤 식 으로든 우리는 네 개의 벽을 들어 올리고 지붕으로 덮어서 내부의 공간을 공간을 삶과 의미있게 만드는 모든 것을 채 웁니다.

우리는 세상을 내부와 외부로 나눕니다. 네 개의 벽 안쪽에는 따뜻함, 빛, 친구, 동반자의 장소가 있습니다. 바깥쪽에는 추위, 어둠, 낯선 사람, 외로움이 있습니다. 우리 가정은 물질적 인 물체 이상이며 그 가치는 달러와 센트로 측정할 수 없습니다. 집은 삶과 죽어가는 드라마가 펼쳐지는 무대입니다.

몇년전 제 아들은 인디애나 주 게리에서 오후에 저를 불렀습니다. 미시간 네덜란드에 있는 우리 집에서 미네소타 노스필드의 세인트 올라프 대학으로 가는 길에 그의 오래된 뷰익 스카이락이 고장났습니다. 신속하게 우리는 계획을 고안했습니다. 나는 그가 부서진 곳으로 운전해서 시카고 루프 북쪽에 살았던 친구의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거기에서 우리는 자동차를 교환 할 것입니다. 나는 내 친구의 집에 머물러 아침에 그의 뷰익을 수리했다.

계획이 오해됐어 나는 시카고에서 잘못된 차례를했다. 토브로페는 황량한 동네에서 파산했습니다. 우리가 지시를 요청한 경찰관은 시카고에서 견인이 불법이었기 때문에 우리 모두를 감옥에 넣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시카고는 밤에 악몽으로 바뀌 었습니다. 내가 마침내 내 친구의 집에 도착했을 때, 나는 거실에서 그의 소파에 무너졌다. 거기에 앉아 레드 와인을 마시 며, 나는 주위를 둘러 보았고 그의 집의 의미를했다. 어둠은 빛으로, 위험은 안전으로, 추위는 따뜻함으로, 낯선 사람들은 친구로 대체되었습니다. 내 친구의 집은 나에게 그것의 시장 가치보다 확실히 더 있었다.

우리 가정은 허약하고 끊임없이 외부 세계의 여러 힘에 의해 위협 받고 있습니다. 우리 주부들은 경계해야 하며 우리 가정의 신성함을 보호해야 합니다. 지붕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누출되고, 흙은 침입하고, 흰개미가 씹고, 화재가 분출되고, 도둑이 부러져 훔칩니다. 그리고 우리의 보안 감각을 상실하는 것보다 컴퓨터의 손실을 대체하는 것이 훨씬 쉽습니다.

깨지기 쉬운 집에서도 사람들은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밖은 완전히 다른 문제입니다. 요소에 노출 된 노숙자는 고통과 죽는다. 사실, 노숙자 사람들에게 레이블을 붙이기 위해 문제를 혼란스럽게합니다.

거리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처럼 주부입니다. 그들은 버려진 버스, 판지 상자, 공원 벤치, 신문 담요와 같은 빈약 한 자원으로 집을 짓습니다. 늑대가 올 때 — 아이들이 우화에서 알 수 있듯이 — 그는 깔고 퍼프하고 짚과 막대기로 집을 날려 버립니다.

우리 주부들은 늑대를 지키고 싶지만 모두를 지키고 싶지는 않습니다. 결국 우리는 문으로 집을 짓습니다. 우리의 가정은 우리가 다른 사람들과 우리의 자원을 공유함으로써 삶을 축하하고 공동체를 구축하는 장소입니다. 우리는 사람들을 초대하지만 누가 문을 통과하는지 결정하는 매우 엄격한 규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위험한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경계해야합니다.

주부 하나님

이스라엘의 고대 사람들은 하나님이 주부임을 이해했다. 목자, 왕, 방패 등 하나님의 모든 이미지 중에서 주부는 그들이 가장 자주 돌았 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보이지 않는 하늘의 집에 거하시며 장막과 나중에 성전이 눈에 보이는 흙 같은 복제품 이었다고 믿었습니다. 그의 거룩한 성전에서, 하나님은 풍부한 와인 잔과 음식으로 식탁을 준비하셨고, 그의 백성에게 오라고 권유하셨다. 예배는 귀향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그들의 집과 식탁이 하나님의 연장이라는 것을 알았고 그들은 하늘에 있던 것과 같이 땅에서 하나님의 뜻을 행할 것이었다. 그들은 하나님의 환대와 사랑이 세상을 채울 수단이었습니다 (시편 33:5). 백성들은 다른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해 말한 것과 같은 것을 그들에게 말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들은 네 집의 풍요를 잔치하며 너희가 즐거움 강에서 마시게 하노라” (시편 36:8).

이스라엘 사람들은 환대를 행사했지만, 그들은 테이블에 속한 질문으로 고생했다. 성경은 하나님이 문을 열고 외부인들로 간주되는 사람들을 허용하려고하는 동안 그들이 또 다시 외부인들에게 문을 닫고 테이블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알려줍니다. 그리고 우리는 예수님의 날, 특히 누가의 복음에서 같은 투쟁을 읽었습니다.

주부 사이먼

예수님은 하나님의 환대를 나타내고 성전과 그들의 집에 들어가는 규칙에 대해 하나님의 백성에게 도전하기 위해 세상에 오셨습니다. 바리새인 사이먼 예수님의 방문은 (누가복음 7:36 -50) 몇 구절에서 이 도전의 본질을 포착합니다.

시몬은 환대의 관행에 종사했지만, 그는 그의 집 문을 통과 할 수있는 사람에 대한 꽤 엄격한 규칙을했다. 나사렛의 선지자는 자신의 식탁에 초대하는 올바른 종류였다. 그를 따라 여자는 확실히 잘못된 종류였다. 그녀는 죄인이었다. 죄는 사이먼이 우려하는 한 전염성 질병이었다. 그것은 사회적 접촉에 의해 확산. 그는이 여자의 기침 범위에 가고 싶지 않았다.

그녀는 그녀의 존재에 의해 시몬의 집을 오염뿐만 아니라, 그녀는 그를 만지고 키스함으로써 예수님의 몸을 오염시키고 있었다. 사이먼은 격퇴했다. 예수님은 진정한 선지자가 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분명히이 여자가 정말로 누군지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이 질문으로 그에게 테이블을 돌렸다: “사이먼 당신은이 여자를 볼 수 있습니까?”

사이먼은 물론 그녀를 볼 수 없습니다. 그는 특정 사람들이 입구를 얻지 못하고 따라서 본 적이없는 사회 세계를 건설했습니다. 이것은 모든 주부에게 직면 한 도덕적 딜레마입니다. 집이나 교회 또는 국가를 짓는 바쁜 주부들은 내부자와 외부인을 구별합니다. 외부인들은 너무 빨리 시야와 정체성을 잃고 너무 쉽게 내부자의 두려움과 혐오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내부자들은 모두 너무 빨리 외부인을 죄인으로 표시하고 사회의 외부로 추방합니다.

사이몬과의 만남에서 예수님은 내부자와 외부인, 우리가 죄를 조금 생각하는 사람들, 우리가 죄를 많이 생각하는 사람들 사이에 구별이 없다는 것을 가르치고있다. 모두 하나님의 용서를 필요로 하는 똑같이 죄인입니다.

예수님은 또한 그의 생존은 아이러니하게도 어떤 사람들을 밖으로 유지하지만 그들을 방치하는 것에 의존하지 않는 시몬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발을 씻고 기름 부음을하는이 여자는 그녀의 죄의 깊이를 알고 따라서 그녀가 용서받을 때 하나님의 사랑의 깊이를 알고있다.

이 죄 많은 여성은 사이몬과 우리 나머지 바리새인들에게 하나님의 굳건하고 광대한 사랑에 대해 뭔가를 가르쳐 줄 수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문을 열고 그녀를 들여보내면 말이죠.

Tom Boogaart

Tom Boogaart recently retired after a long career of teaching Old Testament at Western Theological Seminary in Holland, Michigan.

9 Comments

  • Well said. We all need the hospitality that opens its doors.

  • Jessica A Groen says:

    Thank you, Tom. A teaching colleague recently pointed me to an article on this topic by Steven Bouma-Prediger and Brian Walsh, which led me to their 2008 book Beyond Homelessness: Christian Faith in A Culture of Displacement. God as homemaker is such a great theme for consideration as we consider the purpose of the homes, faith communities, municipalities and homelands we construct.

    And as we wrestle with decisions about what is the optimal permeability of the borders, entrances, exits for those spaces.
    And as we decide whether to allocate budgets that lean more toward security equipment like Rings, bulletproof glass, alarm systems and firearms, or invest in hospitality resources like serving dishes, spare rooms, and accessibility ramps.

  • Daniel J Meeter says:

    Once I heard Rich Kooistra preach a sermon on the friends of the paralytic who tore the roof off the crowded house to drop their friend down in front of Jesus. Rich preached that just because our churches may be crowded does not mean they welcome in people who need Jesus, and that sometimes we should tear the roofs off our own churches.

    • RLG says:

      Thanks Tom for an important lesson. Our churches can be friendly towards strangers but often fail to befriend such strangers. To be a true friend, they have to become members, accept or own our core beliefs. Then we will truly embrace them. For Christians, Jesus is the only gate to acceptance with God and the church.

  • Cathy Smith says:

    Thank you for this thoughtful post. It’s a keeper.

  • Eric Van Dyken says:

    “A policeman whom we asked for directions threatened to put us all in jail because towing was illegal in Chicago.” Alternative wording: “We were thankful to a gracious policeman who chose not to cite us, instead warning us that rope-towing is illegal in Chicago. The fact that our tow rope broke was a good reminder of just how dangerous this practice can be, particularly in settings with lots of traffic. I should have called a tow service in the first place.”

    Instead of attempting to bring scorn on the public servant and paint yourself as some sort of victim, perhaps you could express gratitude for his service as he works to keep you and all others safe, even while people like you make poor decisions and fail to show your appreciation of his service or understanding of your poor choic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