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11 월 추수 감사절은 여전히 나에게 조금 외국인을 느낀다. “진정한 북쪽, 강하고 자유로운”추수 감사절은 크리스마스 캐롤의 영향과 눈의 위협 (보통) 의 무료 10 월 초에 축하됩니다. 그러나 나는 입안에 선물 말을 보는 사람이 아닙니다. 두 명의 추수 감사절을 축하하고 두 개의 큰 절기를 먹어야한다면, 나는 그걸로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8년간 학교에서 10월에 집으로 향했고, 11월에는 친구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0월에 내 동생도 집에 갔고 우리 둘도 크리스마스를 위해 집에 갈 수 없고 내 사촌이 내일 그랜드래피즈에서 결혼하기 때문에 모두가 이번 주 후반기 동안 추수감사절을 축하하기 위해 내 집에 내려왔습니다.좋은 측정을 위해.

그리고 이것은 제가 많은 것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저는 가족들과 함께 하는 기쁨, 그리고 3일이 너무 짧은 시간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결혼식의 흥분, 연장된 가족을 보는 것, 그리고 거기에 없는 사람들을 놓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나는 추수 감사절을 설교하고, 결혼식에 참석하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교환하고, 일요일에 강림절을 시작하는 혼란과 휴일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월요일 밤에 있었던 관리자 회의와 모든 사람들이 떠나는 순간 나를 만날 준비가 될 모든 “할 일”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제 친구와 교구민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신선한 암 진단을 통해 휴가를 보내고 있고, 치료시설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사람들도 있고, 호스피스 침대에 누워있을 때 가족이 그들 주위에 모일 것입니다. 하늘과 땅 사이의 거리가낮에는 덜 먼 곳.

그리고이 모든 것이 제 오파 (할아버지) 가 쓴 시를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그가 그것을 언제 썼는지 모릅니다. 1992년 은퇴 한 후 언젠가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이 시는 2004 년에 장례식 아침에 그의 자녀들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자기 출판된시 책에서 옷장에있는 상자에 묻혀 있습니다. 나는 그들 중 누구라도 전에 그것을 읽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오파와 나, 90년대 중반.

가족, 바쁜, 슬픔, 추수감사절에 대해 생각할 때, 이 시는 계속 제 머릿속에 튀어나와 있습니다. 가족 역사의 수집가인 아빠는 장례식에서 삼촌이 읽은 시를 기록했습니다. 그것은 듣고 가치, 주로 웃음과 슬픔의 아름다운 가청 충돌.

내 오파도 11 월에 추수 감사절을 축하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 달의 이름으로 그의시에서, 추수 감사절은 풍부합니다.

11월

사이의 도로

오렌지빌과 리스토얼

나 앞에 뻗어,

끝없이.

가려진 미세한 이슬비

플라우드 필드

도로의 양쪽에.

비참하고, 참을 수 없다,

명백히 불쾌한 날씨,

g아 먹는다

메모리에서

햇볕에 흠뻑 적힌 밭의

반짝 이는 아침 태양

실버 잎을 통해

옆에 자작 나무 나무의

행복 온타리오 호수.

내 자동차 라디오가 아니었다.

행복한 분위기 중 하나.

토론토 CBC 납치

십자가에 주저

빛나는 의 역청

끝없는 길 나는 여행.

음악은 바그너이었다.

무겁고 예견하는 바그너.

에 떠있는 알토 음성

거대한 관현악단

세상의 비참함.

내 생각에 대한 페니!

아직 아무것도 못 봤어!

이러한 외부 신호

불행, 연주 혼란을

소프트의 내부 질량

물결 모양의 회색 물질

내 두개골 아래.

아빠를 생각했어요

여덟 다섯, 스트로크,

양로원, 할 수 없습니다

의사 소통.

나는 우리의 모기지에 대해 걱정했다.

갱신에 대한, 중얼 거렸다

몇 가지 불친절한 단어,

오타와의 일반적인 방향.

나는 생각했다...

그런 다음 일어났어!

하늘, 하늘, 하늘

블레드 오픈!

내 앞에... 보라 보라.

눈부신 햇빛에 파머스턴!

마치 단서에,

라디오 프로그램이 변경되었습니다.

갑자기 비엔나 왈츠

하나 - 둘 - 세 번

내 밴, 나는 같은 느낌

길 위에 그것을 워츠

중심선 사용

를 가이드로 사용하십시오.

법을 준수하는 시민으로서

당신은 단지하지 않습니다.

그런 것

물론.

나는 갈아서.

나는 큰 소리로 웃었다.

아무도 당신을 안다,

도로에

사이

오렌지빌과 리스토얼

이미지,

어떤 영원한 태양을 상상해보십시오.

하나님의 은혜

우리의 삶에 할 수 있습니다.

-헤르만 드 종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3 Comments

  • Rowland Van Es says:

    Nice poem. I’m not usually a fan of poetry but your Opa’s hit all the right notes and made me wish I’d known him and glad that you did. Thanks for sharing. We need to be more grateful for everyone in our lives and every good meal we get to share together with friends and/or family these days.

  • Daniel J Meeter says:

    Thanks, I enjoyed this on this American Thanksgiving morning. Just the other night a Manitoban living in the States told me that he likes American Thanksgiving better, because you get a couple days, and there’s all kinds of paradoxical good and bad stuff mixed in with it, while Canadian Thanksgiving feels like just another long-weekend-Monday. That’s just him, but I thought some of you could relate. I do love the image in Opa’s poem of the music changing with the sky, how the externals express the inwards so often while driving two-lanes.

  • Carol Sybenga says:

    Laura, I always look forward to your writings here and was especially moved by what you wrote today. Your Opa’s poem even brought tears to my eyes as I envisioned him on the road that November day. He described it so well….dark and dreary fields and then the sky opening up in brightness…. And I laughed as well because I knew your Opa and could just see him enjoying that moment. He was a great story teller – he was my grade 6 teacher as well as my piano teacher and so I heard plenty of his stories – even remember a few of them 🙂 So thanks for sharing this today and Happy US Thanksgiving to you and your whole family who gather this weeken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