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어쩌면 그것은 멋진 단어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피난자. 르퓌지 내가 그것을 언급하자마자, 사람들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게 무슨 뜻인지 설명할 때, 그들은 배고픈 표정을 얻습니다. 네, 그게 내가 지금 원하는 것입니다, 그들의 얼굴은 나에게 말한다: 약간의 피난자.

저는 5월부터 이 개념을 탐구해왔습니다. 제가 십이사도 (The Twelve) 에서 이 생물학적 현상에 대한 블로그 게시물을 썼을 때, 생물체를 영적, 문화적으로 어떻게 번역할지 궁금해했습니다. 피난민은 멸종 위기나 화산 폭발과 같은 주요 생태학적 폐허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작은 주머니입니다. 모든 가능성에 대해, 피난아는 약간의 생명을 보존하고, 이 작은 삶의 장소는 회복과 재성장의 씨앗이됩니다. 무슨 일이 일어날 것, 나는 궁금해, 그리스도인들은 “피난자의 사람들”으로 알려지기로 결정하면?

지난 여름, 친구들과 동료들로부터 많은 지원과 격려로 저는 생태학, 성경 연구, 예배, 정치적 옹호, 예술 등 다양한 전문 분야에서 현명하고 기꺼이 12명의 사람들을 인터뷰했습니다. 나는 그들에게 피난처에 대해 물었고, 나는 팟캐스트 형식으로 대화를 녹음했다. 지난 주에 저는 제 첫 인터뷰인 생물학자인 데이비드 코에지를 데려왔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 탐험을 통해 우리가 배운 것을 함께 돌아보았습니다.

여기에 데이브와 내가 논의 몇 가지 테마의 간단한 미리보기입니다. 녹화된 에피소드는 12월 6일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위기

수렴

요즘 우리는 끊임없이 위기 모드에 있습니다. 기후 위기는 우리의 상상에 큰 영향을 미쳐 우리의 미래 번영, 위안, 심지어 생존을 위해 위협합니다. 미국 정치는 가장 극적으로 현재의 탄핵 청문회에 의해 입증 명백한 위기에 있습니다. 교회는 회원 감소 이상 위기에 있으며, 그들은 교단, 회중, 심지어 가족을 파열 충돌에 의해 압박. 사람들은 지치고, 당황하고, 두려워하며, 오랫동안 소외되어 억압과 부정을 겪은 사람들보다 훨씬 더 지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즉시

위기는 역사의 큰 호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근대성이 시작되면 적어도

서양, 유럽 르네상스와 함께, 아마도 우리는 도달 한 그것의

결론. 인간의 가능성에 대한 우리의 가장 애정 한 열정과 낙관론

진행은 점점 더 중공 보인다. 20 세기 전쟁의 공포, 는

핵 위협, 그리고 지금 기후 위기는 우리의 소중한 신화를 분쇄했다

진보와 인간의 선 (善). 우리는 지금 이해합니다: 우리의 힘과 오만함이 성장함에 따라

우리의 파괴도 그러합니다.

당연하지

피난자 같은 매력적인 생각처럼 보인다. 우리는 대피소의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우리 자신의 잔인 함, 어리석음, 그리고 권력으로부터. 우리는 필사적으로 갱신을 위해 오래.

겸손

아마도 “우리가 마땅한 것보다 우리 자신을 더 높이 생각하지 않을 때입니다.” 우리는 죄가 많고 확실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또한 작고 취약하고 유한합니다. 우리 인간이 할 수 있는 것처럼, 우리가 이해할 수 없는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인터뷰에서 제이미 스킬렌은 환경 관리와 관련된 인간 지식의 한계를 강조했다. 제 인터뷰들 중 많은 분들은 겸손이 모든 맥락에서 지금 강조해야 할 미덕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오만했습니다.

피난자는 장소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겸손을 다시 배웁니다. 그들은 데이브 Koetje로 겸손한 장소, “작은 주머니”입니다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 발고. 피난처는 우리가 만족하는 장소입니다

잠시 동안 작은. 기다리는 것, 조용히, 환대와 같은 단순한 미덕을 연습하는 것

그리고 공감. 재성장을위한 준비를 위해 작은 규모로 용량을 구축합니다.

요즘 저는 사람들에게 제국 교회와 피난자 교회 사이에 반대를 할 때 많은 견인력을 얻고 있습니다. 피난처의 사람들이 되려면, 우리는 제국의 교회를 인식하고 거부해야 합니다. 그 교회는 자신의 힘과 문화적 지배력, 사람들을 학대하고 저하시키는 시스템을 보호하는 데 집착하는 교회입니다. 교회는 크고 인상적이며 성공한 것에 몰두했습니다.

나는 많은 사람들을 알고, 젊은이와 노인 모두, 하나님을 사랑하고 자신을 깊이 종교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누가 교회와 함께 그것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그들의 회중과 기독교 친구들이 제국 교회로 가는 것을 보았고, 갑자기 쫓겨나는 느낌이 들었다. 어떤 경우에는, 그들은 거의 쫓겨났습니다. 그들은 타박상을 당하고 배신당했고, 그들이 그것을 찾을 수 있는 곳이면 어디에서나 영적인 피난처를 찾고 있습니다. 때로는 찾기가 어렵습니다.

뭔가..

죽어야 한다

우리의 최근

대화에서 데이브는 제 친구 제프 추가 논의한 무언가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그의 인터뷰에서: 퇴비. 제프는 열정의 힘으로 설명

퇴비, 스크랩 및 유기 폐기물의 더미-의 마법을 통해

미생물 - 생명을주는 토양으로 변합니다. 퇴비에는 숙성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한편, 그것은 엉망처럼 보인다. 약간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당신은 인생이 일을 할 때까지 기다립니다. 그리고 그것은 더 많은 삶을 만든다

가능한.

우리는 어떤 것들을 퇴비해야 하는 문화적 순간에 있습니까? 내가 물었다. 네, 네 데이브와 저는 제프 (Jeff) 와 동의했습니다. 퇴비 (퇴비) 는 피난처에 대한 위대한 은유라는 의미에서 죽음이 다시 생명이 되는 곳이라는 의미에서 말이죠. 그리고 그곳에서 할 일이 있는 동안 대부분 우리는 영이 일하기를 기다립니다. 종종 비밀리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우리는 또한 요즘에는 찌꺼기 뿐만이 아니라 놓아두기 힘든 몇 가지 것들을 퇴비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습니다. 소비주의, 특권과 권력의 구조, 교회가 어떻게 작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가정 말입니다.

내가 탐구하면서

피난처를 특징 자질, 내 인터뷰 자주 언급

피난자는 고통이 유지되고 부드럽게 수신 정직의 장소입니다. 존

Witvliet, 그의 인터뷰에서, 요청 교회를 촉구, 누가 고통스러운 것으로 발견

우리 가운데? 그분은 우리에게 그 고통에 직면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촉구하셨습니다.

몇 가지

새로운 삶이 성장하기 전에 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알고, 그리스도인으로, 또는 우리

해야 합니다. 죽어가고 떠오르는 것: 그것이 기독교 생활의 형태입니다.

하느님의 작품

아무 것도 없는

데이브와 나는 모두 감사

몇 가지 의견 (동료 열두) 케이트 쿠이 만 그녀의 인터뷰에서 만든: 그

때로는 피난아와 함께 아무 것도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나는 생각했다.

최근에 경전에 나오는 분명한 패턴에 대해 놀라움을 더했습니다. 하나님은

항상 잔재물, 가장 희박한 사람들, 가장 희박하지 않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십시오.

모든 것, 패자와 무력한 사람들. 작은 씨앗, 겨자 씨앗.

그것이 신이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방법입니다.

개혁 된 민속은 큰 시스템과 큰 꿈을 사랑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는 기관과 아주 잘합니다. 그것은 아마도 우리의 쿠이페리아 유산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체계적인 사고는 우리의 가장 중요한 특징들 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체계적인 죄를 인식하고 하나님의 도움을 받아 싸우려고 나서야 합니다. 우리는 체계적인 가능성을 인식하고 하나님의 도움으로 그것을 구축하기 위해 나서야 합니다. 그게 다야. 그러나 교회를 포함한 사회 및 문화적 인프라가 너무나 혼란에 직면할 때 우리는 하나님께서 어떻게 일을 사랑하시는지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소중히 간직한 시스템이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동안 하나님은 그 작은 피난처를 창조하고 계십니다.

찾기 또는

만들기

나는 아직 이것을 알아 내지 못했다. 우리는 피난처를 만들 수 있습니까? 아니면 그냥 찾을까요? 아니면 둘 다? 둘 다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사람들에게 피난처를 찾는 곳을 물었을 때, 저는 모든 종류의 답을 얻었습니다. 요세미티 광야 지역. 이문화 학생 사무실입니다. 포괄적으로 사랑스럽게 큐레이트된 컨퍼런스. 정직한 교실. 호숫가 휴양지. 다른 운동가 또는 수감된 여성들과 함께 일합니다. 교회에서 노래. 친교 테이블 주위에 모여. 안식일.

피난처를 묘사하기 위해 제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 하나는 “마이크로 반문화”입니다. 그 순간은 작은 공간에서 잠시 동안 정직하고, 고통을 나누고, 기쁨을 나누고, 두려움과 노력에서 벗어나며, 미덕을 실천하고, 하나님의 현존을 느낄 수 있는 순간과 관행입니다. 제 인터뷰 중 세 명은 미래에 대한 그들의 희망에 대해 물었을 때 창의력, 깊이, 상상력에 대한 그들의 갈망을 표현했습니다. 만약 우리가 그러한 것들을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위해 피난처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면, 우리는 이미 우리가 공학하거나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방식으로 영을 일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Refugia 팟캐스트는 선호하는 팟캐스트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에피소드 릴리스 일정을 보려면 여기로 이동하십시오. 원하는 경우, 당신은 refugiapodcast.com에서 모든 에피소드의 성적표를 읽을 수 있습니다

Debra Rienstra

I am a writer, professor, amateur musician, science fiction fan, and lifelong member of the Reformed Christian tribe. For my day job, I teach early British literature and creative writing at Calvin University, where I have been on the faculty for over twenty years and still need to pedal fast to keep (mostly) ahead of smart, feisty undergraduates. I have published three books, over two hundred essays for The Twelve, and numerous articles, poems, and reviews in popular and scholarly contexts. I have a B.A.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Go Blue!) and a M.A. and Ph.D. from Rutgers. My husband and I have three grown children.

9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Marvelous. A great inspiration for congregations, although of course you mean much more than that. Reminds me of the Moravian churches under Commenius, or the Frisian Anabaptists under Menno Simons, or even the Hollanders under Albertus van Raalte. Dangers that way too. Thanks for the summary, for us oldsters who have never come around to podcasts.

    • Debra Rienstra says:

      Thanks, Dan. You can read transcripts of the episodes at refugiapodcast.com (which is attached to my website). Of course, hearing people’s voices is better, but I understand that wrangling podcasts is not always easy.

  • Jan Hoffman says:

    Thank you for this. I hope you’ve been to Camp Fowler and interviewed Kent Busman and staff, committed refuge and refuse makers, patient tillers of the soil, helping people learn to wait and watch. Albany Synod’s gift to the world.
    I’m also interested in the idea of the Reformed being empire builders, big systems people? I didn’t know that. Hmm.

    • Debra Rienstra says:

      Thank you for mentioning Camp Fowler! I haven’t been there (yet!), but Steve Bouma-Prediger mentioned it in his interview! https://debrarienstra.com/episode-3-seedbed-to-be-a-blessing-steve-bouma-prediger-on-refugia-in-scripture/

    • Fred Mueller says:

      Thanks for mentioning Fowler, Jan. It didn’t occur to me but when I read your comment I recognized what you meant right away. It is personal for me as for you. My children’s maternal grandmother was one of the first camp cooks. My wife was camp nurse. I was out camp leader and in camp worship leader, preached, served as president through the synod and program council and so many other things. And my dear father died of heart attack at the camp late one summer evening. So much of the soil of my family was cultivated in that refugia. It is a priceless treasure to countless people and a crown jewel of RSA.

  • Jan Zuidema says:

    So many challenging thoughts, but especially the one of ‘how church ought to work’. Trying to lean into a way of being church that values people and refugia more than structure and programs. Being church in this manner instead of following the way of a world that values power and the ability to win instead of humility. Keep following this path of thinking and keep sharing it to inspire all of us, wherever we are placed. It is in the quiet acts of our everyday lives that the kingdom is built.

  • I found this to be wonderfully enjoyable, challenging, and thought-provoking. Thank you. May God bless you richly in this season of Thanksgiving.

  • Jessica A Groen says:

    Thank you for your wor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