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4 개월 전, 미시건이 집에 머물렀던 주문을 시작했고 이탈리아는 그들의 두께에 있었기 때문에 남편이 저에게 붙어있는 YouTube 동영상 클립을 보여주었습니다.남편은 꽤 다양한 음악적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탈리아 오페라 노래 네순 도르마를 아주 좋아합니다.

수년에 걸쳐 우리는 목소리의 전체 구색에 의해 노래 노래의 멋지고 고무적인 연상을 많이 발견했으며, 이 YouTube 클립은 다르지 않았습니다.확실히, 촬영은 격찬할 것이 아니며, 가수는 녹음에 따라 노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동영상을 볼 때마다 무언가가 내 안에 있습니다.나는 빨리 강타하고, 이 남자가 그의 발코니에서 아래의 이웃으로 노래하는 것을 보고, 검역 담요 아래 두꺼운.

동영상을보고 싶다면 여기에 링크를 포함시켰지만, 보고 싶지 않더라도 오페라가 당신의 것이 아니라면 오늘 내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그의 캐주얼 옷을 입은 사람이고, 그의 가족은 분명히 배경에 있습니다. 그는 마치 콘서트처럼 훌륭하게 노래를 부릅니다.

그는 오직 자신만이 제공할 수 있는 선물을 제공합니다. 아름다운 노래는 고통과 고립, 두려움, 좌절이라는 공동체의 계절을 향해 아낌없이 펼쳐집니다.

이것이 제 마음 속에 있는 것입니다. 우리 각자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선물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입니다.그것은 단순히 공유할 수 없는 축복입니다.

무슨 뜻인지 아세요?

나는 우리가 완벽한 선물을 발견하기 위해 완벽한 계절을 거쳐 온 것처럼 느낍니다.물론, 우리가 개방적인 시간과 공간이 그 일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한다면 말입니다.하루의 불안, 계절의 피로, 우리를 덮는 절망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조용하고 불타는 선물이 떠오르는 것을 허용합니다.아마도 제가 의미하는 것은 우리가 고립의 긴장과 광란과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세상이 우리 깊이를 완전히 수직하게 하고, 그 후에 좋은 것이 떠오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우리 각자 안에는 훌륭하고 관대하며 궁극적으로 공유 할 수있는 것이 있습니다.

나는 조용함, 고요함, 그리고 대기가 꽤 쓸모 없다고 느낄 수 있다는 것을 깊이 이해합니다.나는 내가 내 개를 걷고 서로를 먹고 내 아이들을 유지하는 것 외에 조금을하고 있었다 느낌 검역 시즌 동안이 블로그를 작성 나 자신과 함께 앉아 살아.그러나 나는 나 자신과 함께 앉았다.나는 앉아서, 나는 걸었고, 나는 평화를 유지했다.나는 기다렸다, 나는 걱정했다, 나는 궁금.저는 기도했습니다.읽었어나는 블로그를 썼다.그것은 모두 조용하고, 종종 여전히 않습니다.이러한 사회적 거리, 격리 및 고립의 시대는 조용하고 그것으로 어려움을 겪을 충분한 시간을 우리에게 제공했습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의 내면의 독백 또는 텔레비전에있는 동일한 정적 목소리만을 듣는다면 격리는 쉽게 침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우리가 우리 자신의 배꼽을 볼 수있을만큼 단단히 자신을 매듭한다면.그리고, 썩어, 우리는 단지 한 가지로 올라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저기, 칙칙하고 늪 표면에 하나의 느린 거품이 상승하는 것은 우리 자신의 필사적, 이기적인 필요입니다.

우리는 휴식, 음료, 휴가 또는 다른 자기 진정 특권에 대한 우리의 필요를 볼 수 있습니다.우리의 프레즐, 굴곡된 자세에서 우리는 작은 다른 것에 고정시킬 수 있지만, 우리의 생물의 편안함.아마도 더 나은 선택은 창 근처에 자신을 배치하여 도움이 필요한 세상을 바라보는 것입니다.그런 다음 우리 주변의 조용한 공간이 들어가서 마음을 알리십시오.

이 가수가 왜 발코니에 서서 이웃들 사이에서 목소리를 높였는지 확실히 말할 수는 없지만 추측 할 수 있습니다.나는 그가 집의 닫힌 문 뒤에 머물수록 더 강한 노래가 불타 버렸다고 상상할 수 있습니다.그는 그것을 노래 할 수 없었다.

분명히, 우리는 모두 오페라 가수가 될 수는 없습니다.(내 동네에 아무도 나를 Nessun Dorma 노래 내 다시 안뜰에 서 맛을주지 않을 것이다!)그러나 우리 각자는 자신의 작고 완벽하게 독특한 부분을 제공합니다.나는 그것을 확신한다.발코니에있는 신사처럼 여러분 중 일부는 조용하고 기다리는 동안 가장 완벽하고 화려한 선물이 때때로 떠오릅니다.

우리 나라와 전 세계 여러 곳에서 사회적 거리와 고립에 대한 필요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이 조용한 계절의 무게를 느낍니다.나는 이것이 집에 머물기 위해 더 쉬울 지 확신하지 못한다. 그러나 나는 우리가 계속해서 더 나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

조용한 곳에서 우리의 마음으로 무엇이 일어나는가?그것이 무엇이든간에 공유 할 수없는 무언가가 튀어 나와 발코니에 우리를 묻는다면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Katy Sundararajan

Katy Sundararajan lives in Holland, Michigan with her husband and two children, but she has left her heart in a whole host of places called home. She values thoughtful writing that allows us to ponder something small and recognize in it, something big

5 Comments

  • Exquisite. True. Thank you for saying it so well, for sharing what has welled up in you. This wilderness time is yielding such wisdom about who we are and how we can be, must be, human together. Just today Renovare is posting James Bryan Smith’s article which references Vedran Smailovic, the cellist of Sarajevo, who could not not play in the ruins to feed the people’s need for beauty. We all have something to share. Even though I write sermons every week, sometimes it feels as though baking pie or thanking the mail carrier is as sacred and helpful as any religious talk.

    • Katy says:

      Hi, Deb. Thanks for your note. As I was writing I thought quite a bit about the work of pastors and others who are deeply called to their work, and the deep fatigue of a season like this… and what that can be like for a “called” individual. I do agree that, sometimes, the little, other gifts that rise up can be so refreshing to offer. Peace be with you.

  • Daniel J Meeter says:

    I love the soul-depth of your mediations.

  • Thomas Goodhart says:

    Thank you, Katy! And I for one would love to hear you sing Nessun Dorma. Better yet if I could join you on the Sundararajan patio in Hollan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