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그냥 잠시 내 회중을 자랑할거야.

그것은 일요일에 내 생일이었다. 나는이 검역 기간 동안 생일이 떨어지는 많은 사람들처럼 조용한 날을 기대하고 있었다. 나는 내 thM 클래스에 대한 논문을 작업 할 예정이었다. (나는 알고있다 - op Zondag, 하지만 일이 더 이상 중요한가?) , 내 가족에게 전화하고, 와인 한 잔을 마셔.

그런 다음 지난 주 내 친구 (요즘 볼 수있는 소수의 사람들 중 하나) 는 그녀가 나에게 아침 식사를 가지고 싶다고 말했다. 대접! 그녀는 9:30 에 나타나서 (#quarantime 때문에) 차를 꺼내 내 차도에 접이식 테이블, 잔디 의자, 체크 무늬 테이블 천, 꽃병, 라테용 우유 증기선, 베이컨을 설치했습니다.

“내 뒷갑판에는 테이블과 의자가 있잖아, 그렇죠?”

“그것은 검역입니다. 우리는 그것으로 좀 재미있을 거야.”

충분히 공평합니다.

그래서 그곳에서 우리는 웃으며 커피를 마시고, 약간 활발한 햇살 아래, 이웃들에게 그들의 개를 걸으며 흔들며, 이미 이것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은 생일이 될 것입니다. 열 때, 교회 종소리가 길 건너편에 울려 퍼졌습니다.

“교회를 위한 시간!” 농담했어요 그리고 더 진지하게, “지금 사람들을 보는게 이상합니다.”

그 순간, 거리 아래로 몇 블록, 경찰차의 사이렌은 불빛이 번쩍 번쩍 울기 시작했다.

나는 우리가 차도에 함께 먹는 것에 대해 곤경에 빠지려고 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에밀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어쩌면 누군가가 당겨지고 있을지도 몰라요. 봐야겠어요.” 관찰해야 할 다소 어색한 일, 나는 생각했지만, 나는 얻었다.

우린 곤경에 빠지지 않았어 경찰차는 약 50 대의 퍼레이드의 앞에 있었다, 내 아름다운, 멋진, 사랑스러운 사랑 교구, 풍선 그들 뒤에 비행 포스터 보드 생일 카드 가득 도로를 뻗어 그들은 통과로 사탕을 던졌다 어떤 그랜드헤이븐 때문에퍼레이드는 구경꾼의 얼굴에 사탕을 채찍질하지 않고 완성됩니다.

그들은 하나씩 통과하고 흔들며 울었다. “생일 축하해!” 누군가는 심지어 트럼펫으로 노래를 연주했습니다.

그것은 놀랐어요. 숨이 멎을 것 같습니다. 회복하는 데 몇 시간이 걸렸습니다. 내 논문은 쓰여지지 않았다.

제 29번째 생일은 가장 슬픈 생일 중 하나로서 책에 내려가는 대신 최고의 생일 중 하나로 기억될 것입니다.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서도 이것을 들었습니다. 사람들은 새롭고 즐거운 방식으로 축하받고있다. 사람들은 이전보다 더 많은 카드를 보내고 있습니다. 전화가 더 자주 울립니다. 한 달에 한 번 이야기하는 가족은 매주 이야기합니다. 매주 이야기한 가족들은 격일로 체크인하고 있습니다. 나는 내 자신의 주에 페이스 타임스와 하우디티스와 Zooms와 MarcoPolos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나는 그렇지 않으면 일년에 몇 번 이야기 할 것이고, 이제는 정기적으로 체크인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 이전에 우리가 사람들을 신경 쓰지 않았던 것 같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마도 우리의 가정이 바뀌 었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이전에 우리는 다른 사람이 사람들이 특별하고 축하하고 사랑받도록 만들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사람이 그들에게 카드를 보낼 것입니다. 나는 그들이 이미 파티를 계획했을거야. 그들의 하루는 아마도 전화 통화와 방문객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나는 그들을 지치고 싶지 않다.” 나는이 변명을 여러 번 만들었다는 것을 알고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사람들의 생일이나 기념일, 심지어는 화요일 저녁까지 그들이 상상했던 것처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고립되고, 끊어지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분리될 것이라고 가정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갑니다. 우리는 공허를 채 웁니다. 우리는 지역 사회를 살고 있습니다.

제 생일에 일을 게을리하지 않은 논문은 장례식 전례 교회학에 관한 것입니다. 장례식 후에 자주 듣는 질문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습니까?” 제 직감은 우리가 장례식에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싶어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많은 사람들이 우리 스스로 있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속하고,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의미하고, 우리가 몸의 가치있는 일원이라는 것을 알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침례에서 우리 모두가이 몸에 접목되고 몸의 각 부분이 다음 부분을 필요로한다고 고백한다면, 소속이라는 문제는 결코 회중에 의해 제기되어서는 안됩니다. 저는 톰 롱 같은 사람들과 함께 회중이 장례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왜냐하면 각 회원들이 고인을 잘 알고 있었는지 아닌지에 관계없이 교회가 장례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신앙의 여정에서 그들을 동반하겠다는 침례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공동체에서 태어나고,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고, 공동체의 일원으로 죽습니다.

생일 퍼레이드와 무슨 관련이 있을까요? 나는 사랑으로 나를 둘러싼 공동체의 따뜻한 천체들을 바라보며, 나는 많은 팡파르없이 축하하는 생일이 흔히 발생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 회중과 공동체의 많은 사람들이 검역이 시작되기 훨씬 전부터 고립된 느낌을 받았습니다. 우리 회중과 지역 사회의 많은 사람들이 그들이 속한 경우, 몸 속에 장소가 있는지 궁금해합니다.

그래서 저는 궁금합니다. 우리의 가정이 도전받고 공극을 채우기 위해 한 걸음 들어서야 합니다. 만약 이것이 누가 항상 그 공허함을 느끼는지, 누가 자신이 속하지 않다고 느끼는지, 그리고 그들을 둘러싸기 위해 한 걸음 들어서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저는 이별의 시간이 우리에게 서로 공동체가 되고, 서로를 기억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을 다시 가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참으로 축하할 무언가가 될 것입니다.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14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Marvelous. Thank you. And Gefeliciteerd.
    I had the privilege of serving my first charge at an extremely old-fashioned Hungarian church in Central Jersey. Everybody came to all the funerals. All the funerals were big church services. The church bell rang three times a day for the deceased from the news of the death till the time of the funeral. Bell-ringing was the most important job of the custodian (his title in Hungarian was actually “bell-ringer”), and why they paid him with the use of a house next door–so he could be present to ring the bells, or his wife if she had to. At the time of the funeral, somebody would keep lookout to see three blocks down when the hearse turned from Main Street into Thomas Street, and then immediately he started ringing the bells (two of them, named Gyorgy and Gabor, for two Calvinist princes) and kept ringing as the till the casket was marched up in front of the pulpit and the last family members sat down in their pews. Then, upon the Benediction, he started ringing again for the whole thing in reverse, until the hearse turned up Main Street. This was not written down anywhere. Everybody just knew it. Those Hungarian funerals were the best in any church I served.

  • Dana R VanderLugt says:

    We have celebrated two April quarantine birthdays in my house for two of my sons, and I fretted about how sad they would be. Neither was. The gift of presence turned out to be most of what they wanted/needed. My newly christened 11-year-old announced to me at bedtime that it was his “best birthday ever.” Beautiful and thoughtful post. Thank you!

  • Scott Hoezee says:

    Once again, Laura, lovely and so very poignant in the end. Thank you.

  • What a wonderful perspective. Happy Birthday.

  • Jim Schaap says:

    What a blessing –for you and us. Thanks.

  • Gail Miller says:

    Beautiful! Thank you!
    And I would love to read your thesis when it’s done!

  • Henry Baron says:

    That birthday surprise present will bless you for a lifetime, Laura!
    Yes, I agree – the deceased church family should be present at the funeral.
    How sad to know that too is now not possible. But a car parade maybe to support the grieving?

  • Carolyn DeNeut says:

    Laura – you make me proud to know you and that you are an alum of where I work. Thank you for your wonderful words…and Happy Belated Birthday! 🙂

  • Ron Nydam says:

    Hello Laura,
    I rarely respond, but I found this piece so delightful. A very happy birth day for you! Great congregation! My wife and I were married in that sanctuary years ago.
    A comment to your paper. I find it quite troublesome that we now ” celebrate the life of” at memorial services with no body, no dead body, before us.
    A funeral to be a funeral need a dead body, it needs to confront death right before us. It ought to begin as a time for lament, a time for real life sorrow, mourning. With our culture, we are now doing grief-lite. It would only be a true celebration were we truly happy that that person finally died. To call such a celebration is truly crazy-making. Enough said. Enjoy Grand Haven! A great place to be alive!
    Ron Nydam

    • Jan Zuidema says:

      As a long time organist who has played numerous funerals through the years, I’m so thankful for your characterization of grief-lite. No matter our joy for the person made whole again, in the presence of the Lord, we need to recognize and voice the grief and hole in the fabric of our lives at the death of a person who we will never touch, speak to, care for, or laugh with again. I find some of the ‘sharing’ that now goes on to be an exercise in dead-aggrandizement, leaving those present wondering if their kids or friends will gush when they’re gone. Information overload at our funerals.

      • Anthony (Tony) Diekema says:

        Indeed, Laura………..know now that you are ministering in “the one true church”. 🙂 Truly a touching and delightful piece. Thanks!

  • Dan I love this story! So rich. Brings back memories of living in Germany and the church bells, of visiting Hungary and the warm full of life and strength people. Thank you for sharing thi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