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지난 주에 저는 2년 반 전 제 2차 CRC 목사로서 직위를 맡은 이후 16번째 장례식을 감리했습니다. 열 다섯 번째 장례식은 2 주 전에 일어났습니다. 장례식은 일괄적으로 나옵니다. 특히 중서부 겨울의 황폐함이 시작될 때입니다.열 다섯 번째 장례식 — 그리고 그 전에 여섯 명이 군사적 명예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저는 제2로 오기 전에 병역을 경험한 적이 없었습니다. 제 남부 온타리오 CRC 공동체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에서 봉사할 수 있을 만큼 나이가 많은 사람들이 네덜란드 시민으로서 그렇게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서클에는 더 최근의 갈등에 연루된 사람들이 많지 않습니다. “캐나다 군사 장례식”에 대한 빠른 Google 검색은 몇 가지 정부 웹 사이트를 제공하지만이 서비스가 실제로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한 많은 정보는 아닙니다. 군사 명예의 나의 유일한 경험은 그래서 내가 TV에서 본 것, 토비 지글러 노숙자 한국 전쟁 Vet.No.T.이제 나는이 의식에 대한 독특한 유리한 점을 가지고, 무대에 앉아, 회중을 마주, 막 결론을 내렸다종교 서비스. 소총 가드가 관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처리되는 것을 보고, 그 다음 현관 바로 밖에서 그들의 게시물로 행진합니다. 나는 컬러 가드가 세심하게 깃발을 펼치고 긴장된 것을 지켜본다. 나는 회중 누가 깃발을 경배하고 있는지 알 수 있으며 방에있는 참전 용사의 수에 항상 놀랐다. 도청을 치는 동안 문 밖에 서 있는 나팔 선수가 보이고, 앞줄에 있는 가족의 얼굴이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봅니다. 문을 마주보고 난 다른 사람들보다 총이 발사될 준비가 좀 더 많아 나는 각 명예 가드 구성원을 따라 그들이 관을 경례하기 위해 퓨 밖으로 셔플 때, 손을 들고 interminable 느린 속도로 떨어졌다. 간헐적 인 둔화는 실제로 군 복무를 정의하는 것 같습니다. 정확성, 목적 및 경외는 그날의 명령입니다. 몇 주 전에 이 의식이 펼쳐지는 것을 보았을 때, 저는 또 다른 장례식인 마릴린 로빈슨의 길르앗 (Marilynne Robinson) 의 한 구절을 생각했습니다. 존 에임스 목사님은 언젠가 공동체가 불타버린 교회를 청소하면서 아버지와 함께 있는 것을 회상합니다. 사람들은 온난한 비속에서 일했고, 온전한 연단에서 쫓아내고, 한때 꼬마 불타는 더미를 만들고, 성경과 찬송가를 파는 동안 친근한 찬송가를 부르며 아이들을 쫓아냈다. 에임스는 이렇게 말합니다.성경은 한 곳에, 찬송가를 다른 성경에는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교회가 있던 목사님, 제가 기억했던 것처럼 침례자가 그들을 위해 기도를 했습니다. 나는 항상 놀랐다, 어른들을 보면서, 어떤 상황에서해야 할 일을 알고, 괜찮은 것이 무엇인지 아는 것처럼 보였다. "(94) 그것은 내가 이 사람들을 보았을 때 내가 생각했던 마지막 줄이었다, 경례에서 제기 한 손, 다른 한 손은 지팡이를 잡는, 그들은 그들의 동지를 영광. 이것은 괜찮은 일이었다. 이러한 행동과 움직임, 그리고 수십 년에 걸쳐 전국의 수천 명의 남성과 여성이 공유한 느리고, 꾸준하고, 목적이 있는 의식입니다. 저는 고베 브라이언트의 죽음 소식이 지난 일요일 오후에 농구 경기의 클립을 보면서 이 줄을 다시 생각해 보았습니다. 로켓과 너겟은 경기 전에 침묵의 확장 순간을 개최했다. 스퍼스와 랩터, 펠리컨과 셀틱스는 고베의 No. 24 져지에 대한 경의를 표하며 24초의 슈팅 클럭 위반을 했습니다. 다른 팀들은 고베 No.8 져지에 대한 고개를 끄덕였다. 그것은 그들 자신 중 하나, 게임에 너무 많은 의미 누군가를 존중하는 방법이었다, 그들에게 너무 많은. 할 일은 괜찮은 일이었어 농구는 못 봤어 저는 코베 브라이언트라는 이름을 알지만, 그가 어떤 팀을 위해 뛰었는지 말씀드릴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나는 스포츠 스타에 속하는 명성과 돈의 터무니없는 금액에 대한 내 의견을 가지고. 하지만 일요일 오후에 전국에서 이 공물들이 지급되는 것을 보면서 찢어지지 않으면 감돌았습니다. 나는 또한 미국인이 아닙니다. 나는이 장례식에 조금 어색한 느낌 때 내 마음 위에 손을 잡고 플래그가 표시됩니다. 그리고 자아를 비방하는 캐나다인으로서 저는 보통 애국심과 군사적 자존심의 수준에 약간 당황합니다. 그러나 나는 울지 않고 군사 장례식을 통해 그것을 만들 아직 없습니다. 그리고 나는 상관없이 우리의 많은 다른 의견의, 우리는 뭔가 할 수있는 괜찮은 일이 때 인식 할 수 있기 때문에 생각합니다. 그리고 품위를 움직이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우리가 종종 흔들리는 것처럼 느껴지는 세상에는, 옳은 일을 하려고 애쓰고, 기분을 상하게 하고 싶지 않고, 끊임없이 정보를 분류하고,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리고, 함께 사는 법을 알아내는 세상에는 우리가 공유하는 의식과, 우리가 동의한 의식에 대해 아름다운 것이 있습니다.바로 느끼는 의식. 우리가 함께 무언가의 일부가 될 수있을 때, 우리의 의견이나 이데올로기에 관계없이, 우리는 누군가를 존중으로, 또는 뭔가, 또는 어떤 장소, 우리 모두를 함께 가져. 에임스는 셰익스피어에게 의역경을 바꿔 말한다. “이상한 것은 역경의 용도이다.” “저는 아버지가 비가 내리고, 모자에서 물이 떨어지고, 그을린 손에서 비스킷을 먹이고, 그 뒤의 오래된 검게 된 교회 잔해와 함께... 슬픔은 종종 저를 아버지의 손에서 친교를 받았을 때 그날 아침으로 돌아왔습니다. 나는 친교로 기억, 나는 그것이 무엇인지 믿는다. "(96) 나의 첫 장례식은 무서운 시련이었다, 그러나 나는 지금 그들을 사랑하게되었다. 나는 부활의 희망에 대해 설교하기 때문에 그들을 사랑한다. 나는 햄 만두와 Ryke의 케이크를 좋아하기 때문에 나는 그들을 사랑한다. 하지만 저는 또한 그들을 사랑합니다. 왜냐하면 그 40분동안 우리는 괜찮은 일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의식은 시간이 옳은 것으로 테스트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우리는 서로 친교를 하게 되고, 우리 앞에 지나간 성도들, 그리고 역경을 이상하고 달콤하게 사용하는 하느님과 친교를 하게 됩니다.

Laura de Jong

Laura de Jong serves as pastor of Second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Grand Haven, Michigan.

12 Comments

  • James Schaap says:

    Very beautiful. Thank you. I’ve been reading too much, maybe, about the Battle of the Bulge recently, 75 years in our past. But I’ve read more than enough to say that I think what you’ve written here is also “a decent thing.”

  • Daniel J Meeter says:

    Just marvelous. I loved this. I loved how your choice of words, the “decent thing.”

  • Jan Zuidema says:

    So fittingly written, bringing to mind all those moving moments in honor of men and also a few women who served. It is comforting to know that there are still so many ‘decent things’ happening in our world.

  • Beautifully said, says this old Army helicopter jockey.

  • Jeff Carpenter says:

    When Dad passed, over a decade ago, he was given military honors as a WWII veteran (China-Burma-India Theater) by the local VFW-American Legion group. Mom insisted, though, no 21-gun-salute, and no guns in the church. When my father-in-law passed 8 years ago, church funeral, but burial in a national cemetery (Korean War veteran), with honor guard and full military ceremony on site. Both events were deeply moving, each appropriate to the men honored. Decent things for decent men.

  • Walter Ackerman says:

    Thanks for honoring those who have served in the military and those who have served as honorable parents and grandparents. I have been at a number of military funerals since I left the Army. After returning from Viet Nam I had only a few months left in the Army. I was asked by a Officer if I would be willing to a go with the caskets of fallen solders to their homes. Doing this provided me with wonderful experiences. I prayed with families after the caskets were removed from the airplane and before being taken to the funeral home. Yes it was the ‘decent thing’ to do as well as a Christian thing to do. Thanks for you continuing sharing that love to relatives and families.

  • Jan Hoffman says:

    Interesting. I have bit my tongue, yet feel a need to speak. I’ve also officiated many funerals with military honors and have found the experience very negative. For me, the liturgy and proclamations of Christ and Hope were negated by the stiff military precision, gunshots, flyovers and taps. The contrast between state and Christian faith comes, for me, to a head at these times. I’m thinking, though. I appreciate your writing and the comments.

    • Laura de Jong says:

      Thanks Jan. I’ll say this is also a tension for me. Someone else commented similarly on the Facebook post, wondering why the military service is often more appreciated or emotional for people than the religious service. And I don’t have an answer for that, except perhaps that there’s something about a military service that’s more embodied than the religious service – which is primarily words being said, and not actions – and people want/need to have their grief embodied. So there’s the question of the juxtaposition of the religious and state, which we certainly have to wrestle with. But I also wonder if there’s something we could learn from military services about what people need in a funeral. But I’ve just started pondering this.

    • RLG says:

      Too bad, Jan that you have negative feelings toward the military honors. They are simply a way for our government and nation to express appreciation fo service rendered.

      • Jan Hoffman says:

        Yes, RLG, for military service rendered. My grandfather and uncles were farmers and served our country well at home. They were refused military service by their local draft boards. My father and uncle were ministers and missionaries and served our country well. My friend was a conscientious objector and served in a hospital well. There are many ways we serve our government and our country well, in fitting ways. I think we need to be careful about the ‘decent thing’ we do in one situation and not another.

  • Susan says:

    You are a gifted write. You have helped me understand and appreciate funerals and why we are there. Thank you

  • Dana VanderLugt says:

    Laura,

    I love reading your posts. I started to read today the blog today without looking at the author’s name and just a little bit in recognized your voice. Thanks for your continual honesty, wisdom, and thoughtfulnes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