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한 달에 한 번 성인이 예배에 참석하는 동안 우리 교회의 어린이들에게 성경 이야기를 전합니다. 아이들, 4살부터 2학년까지의 학생들, 그리고 선생님들은 나이를 기준으로 색칠된 담요 위에 앉아 있습니다. 그리고 제공된 커리큘럼과 제가 가지고 있는 배경 지식을 사용하여 구절에 접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좋은 이야기를 하는 것을 좋아하는 선생님으로서, 나는이 일이 쉬울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내가 틀렸어

전체 공개에서, 몇 달 전 토요일 밤에 내가 다음날 아침에 내가 현명하게 (또는 자신을 보호 한) 텐트 스테이크를 휘두르는 주인공 인 Jael의 이야기를 말할 것이라는 것을 발견하기 위해 자료를 열었을 때 늦었습니다. 잔인한 가나안 장군 시스라, 그에게 우유 한 잔을 주고, 그 다음 잘, 그녀에게 사용할 수있는 자원을 사용하여, 그를 죽이고 야빈 왕의 군대에서 이스라엘을 구원했다.

저는 이 장면을 폭력적인 해결에 너무 집중하지 않고 아이들에게 어떻게 표현할 수 있는지에 대해 머릿속에 있는 모든 선택들을 다루 다쳤습니다. 혹은 아이들이 취침 시간에 잠들 수 없을 때 우유에 대한 부모님의 제안에 대해 매우 두려워하게 만들었습니다.

성경 이야기에서 마침내 여성 주인공이 등장하는 위안을 얻으려고 노력하면서, 저는 결국 이야기와 함께 나오는 만화 비디오를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 이야기는 더 큰 맥락에 초점을 맞춘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악당의 성전을 통해 텐트 스테이크가 어떻게 망치질되었는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이야기가 끝나면 대학생 자원봉사자 중 한 명이 눈을 크게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와우, 그 사람이 오는 것을 못 봤어요.” 남편은 교회가 “여러 세대에 걸쳐 아이들을 무서워하는” 방법에 대해 농담하면서 봉사자들 사이에서 저를 점검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단계적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그들은 색칠 페이지와 함께 제공되는 성경의 죽음과 파괴에 익숙할 것입니다. 결국 우리는 아이들의 장난감과 침대보, 그리고 노아와 그의 가족을 제외한 모든 인류를 파괴하는 홍수가 특징 인 벽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린이 성경의 가장 기본적인 것조차도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지시에 따라 자신의 아들을 거의 죽였다는 이야기나 솔로몬 왕이 아기를 반으로 잘라내겠다고 위협하는 이야기를 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교훈은 결국 우리의 신앙이 중심이 되는 곳으로 되돌아옵니다. 우리를 대신하여 끔찍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구세주입니다.

일요일에 Jael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좋은 대화를 나눴다. 저는 청소년 감독과 지나치게 도덕적이지 않은 견고한 성경 교과 과정을 찾는 문제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저는 친구들에게 교회에서 자라면서 펠트 보드와 성서 퀴즈를 통해 성경 이야기의 캐논을 배우는 우리 자신의 추억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저는 여름 캠프로 돌아와 “파라오, 파라오”의 흥겨운 표현에서 파라오의 모든 군대가 “죽은 사람의 부유물”을 했다는 느낌에 기뻐하면서 모두 우리 앞에 팔을 벌리곤 했습니다. 제 친구인 엘리자베스 (Elizabeth) 와 제 경험을 공유한 후, 그녀는 너무나 매료되어 동료들의 비공식적 여론 조사를 통해 아이들의 프로그래밍에 Jael의 이야기를 포함시킬 사람을 물어보고, 이 사건의 완전한 레고를 다시 제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성실하게 제엘에 대한 저의 경험은 제가 과거보다 훨씬 더 생각하고 고투하게 만들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성경에 대해 가르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말이죠. 또는 최근에 저자 사라 베세이 (Sara Bessey) 가 검토 한 포럼에서 질문을 받았던 것처럼: 어떻게 내 아이들을 엉망으로 만들지 않고 하나님 께 소개 할 수 있습니까?

* * *

약 1년 전, 저는 교육용 코치로 제 학구에 새로운 역할을 맡았습니다. 제 직업은 더 이상 매일 학생들과 직접 일하는 것이 아니라 교사들과 함께 일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르치는 것에 대해,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어떻게 가르치는지 생각하는 것입니다.

저의 일상 업무에서 저는 진정성의 자세와 성장 마인드를 가르치며 모델링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합니다. 나는 모든 대답을 가진 전문가가 아니지만, 우리가 항상 더 많이 배우고 더 잘 가르칠 수 있다는 믿음에 굳게 붙잡는다.

저는 왜 이런 자세와 사고방식을 제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하나님과 신앙에 대해 가르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나는 교회 성인 내 작은 그룹과 함께 앉아 때, 왜 우리는 서로의 질문과 불확실성에 대해 너무 많은 공간을 만들고 성경과 함께 투쟁하고, 아직 내가 취침 시간에 내 막내 아들을 읽을 때 (그는 반복 예수 스토리북 성경을 선호), 나는 빠른 대답과 확실성으로 그의 질문을 맞이합니다. 지난 주에 그는 제게 물었습니다. “하나님은 여전히 뱀을 사랑하셨습니까?” 그는 또한 남자가 십자가에서 어떻게 죽을 지 정확히 질문했습니다. “출혈로?” 올리브 정원에 대한 언급에서 그는 그 식당이 얼마나 오래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저는 어른들의 방에 성경과 함께 앉아서 “잘 모르겠어요”라고 말하고 나서 아이들과 함께 옆방으로 들어가서 “알아두어야 합니다.” 라고 말합니다.

제가 어렸을 때부터 가장 많이 겪어온 경험들을 생각해 보려고 멈출 때, 그들 모두는 주일학교 선생님들, 청소년 지도자들, 그리고 펜팔이 된 캠프 상담원들, 저와 제 질문들을 돌보고 나누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합니다.

질문이 우리를 부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카펫에 있는 어린 아이들부터 청소년기의 불확실성, 그리고 대학 조형기에 이르기까지 성장함에 따라 그것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의 신앙이 — 그리고 저는 우리의 하느님께서 우리의 불확실성과 고난을 견딜 수 있을 만큼 강하신다는 것을 믿습니다.

제 아들의 중학교 청소년 그룹 지도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회상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단지 그와 같이 될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주 일요일에 또 다른 성경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나는 이번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요한계시록에서 일곱 교회에게 하나님의 경고의 이야기를 들려주겠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다시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리고 나는 모든 대답을 갖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어쩌면 괜찮을 수도 있습니다.

이미지: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 퍼블릭 도메인

Dana VanderLugt

Dana VanderLugt is a teacher and instructional coach. She is also pursuing an MFA in Creative Nonfiction from Spalding University in Louisville, Kentucky. Her work has been published in Longridge ReviewRuminate, and The Reformed Journal. She blogs at www.stumblingtowardgrace.com and can be found on Twitter @danavanderlugt.

4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The open, wondering questions of children, and the free use of their imaginations with difficult stories, is welcomed and assumed in the Godly Play / Children in Worship curriculum, as it is also in the marvelous but less well-known curriculum that we use here for first-through-third graders, called Beulah Land, by Gretchen Wolf Pritchard. Give them half a chance, and they will explore those Bible stories, even the violent ones, with their questions and imaginations way beyond our pious expectations.

    • Lynn Setsma says:

      Thanks for suggesting Godly Play/Children in Worship. I was thinking of that as I read Dana’s post. I love that children can respond and there is no “right” answer.

  • Rowland Van Es says:

    A similar story is told in the Deuterocanonical book of Judith, another woman who kills another enemy general. Judith is more aggressive than Jael since she deliberately goes to the enemy camp, lies to them, dresses in her finest, and after Holofernes gets drunk in his tent, she cuts off his head. When did we get the idea that the Bible was a children’s book or that every book or every story was appropriate for children? It is about real life: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Ezekiel was not supposed to be read by Jews under 30 because it would be too confusing for them. And what about the “texts of terror” where women are raped and murdered and treated badly? Not suitable for a “children in worship story” with all those wondering questions. Perhaps we need to have a rating system for biblical stories like we do for movies: G, PG, PG-13, R, and even X rated stories are in there. There is a reason there is such a big market for children’s bibles like the one your son prefers. Stories like Jael and Judith are why Sunday school is not just for children and why young children leave before some scripture readings. The adults in attendance, however, should wrestle with the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