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flag
nl flag
zh flag
fr flag
de flag
ja flag
ko flag
ru flag
es flag
Listen To Article

우리는 그녀에 대해 무엇을 알 수 있습니까? 그녀는 단지 어린 아이였는데, 2살 이상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녀는 최첨단 프로펠러 구동 증기선으로 뉴욕 버팔로의 대호수를 위해 건설되었습니다. 수천 명의 유럽 이민자들이 미국 중서부 국경으로 이송되기를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승선에는 커피, 당밀, 하드웨어 등 수백 명이 넘는 화물이 있었습니다.

1847년의 11월이었기 때문에 피닉스가 버팔로를 떠나 위스콘신으로 갔을 때 승무원들은 축하를 받았을 것입니다. 결국 연말에 늦었으며 주인은이 여행이 노인의 겨울이 위험한 것을 만들기 전에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분명히했습니다.놀았 가.

무게만으로도 대부분의 화물은 더치였습니다. 250명의 이민자들이 새 나라의 새 고향인 위스콘신 시보이건 카운티로 가다가 지도자들이 결정했던 장소인 위스콘신 시보이건 카운티로 가는데, 이 땅은 연약한 모래 흙이작물에 대해 지울 수 있습니다. 그들은 농장을 원했습니다. 모든 이민자들과 마찬가지로, 그들이 정말로 원했던 것은 새로운 기회였습니다.

전부는 아니더라도 대부분은 “분리주의자”였고, 일부는 “아프샤이딩 (Afscheiding)”, 반란군 교회, 그리고 얼마 전에 네덜란드의 주 교회를 떠난 아치 보수주의자였으며, 따라서 민사 당국에 의한 박해가 그들의 가능성에 귀와 마음을 열었습니다.그들이 자유롭게 될 수있는 새로운 땅에 이민. 그들은 미국의 비약이었다.

역사가들은 11 월 11 일 버팔로를 떠날 때 이리 호수가 평온하다고 주장합니다. 날씨는 전혀 위협적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빨리 불쾌한 돌렸다. 사람들은 부풀어 오른 거인의 어깨처럼 부풀어 오르고 모든 것을 보드 롤에 만들면서 보드 위에서 할 수있는 피난처를 가져갔습니다. 그들은 맥키노 해협을 통해 왔을 때, 미시간 호수는 호스트가 더 이상 공정한 없었다, 폭풍은 저주 갔다

그런 다음 천천히 남쪽으로 피닉스는 더 조용한 바다로 이동하여 많은 사람들이 꿈꾸던 30마일 떨어진 매니토윅의 항구로 들어갔다. 일부 화물은 해변에 배치되었지만, 선장이 바람의 반환을 지적 할 때, 그는 호수가 진정 될 때까지 항구에 자신의 배를 유지했다. 승무원이 해변으로 갔다. 일부는 술에 취해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새벽 1시에, 조용한 호수, 밤은 별과 함께, 피닉스는 여행의 마지막 다리를 떠났다 나는 나는 어떤 사람들이 결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믿었다, Sheboygan 항구로가는 길에. 불을 밝히는 것은 서두름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일부는 음료에 의해 연료가 나는 과실이라고 믿었습니다. 원인이 무엇이든, 그 보일러는 과열되어 그 위의 목재를 점등했습니다. 곧 피닉스 증기선 배는 화염에 올라 갔다.

곧, 1847년11월 21일 늦은 밤 승객들은 두 가지 선택으로 깨어났다. 그 뒤에 있는 불꽃이나 그 밑의 물이었다. 둘 다 죽음을 의미했어요 250명이 사망했고, 그들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이 홀랜더스였습니다. 그런데 누가 세고 있었습니까? - 결국, 그들은 단지 이민자였다.

제가 어렸을 때, 옛날 고속도로 표지판 141, 사우크 트레일 (Sauk Trail) 이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부모님은 그것에 대해 많이 알지 못했고 제가 기억하는 것처럼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 일이 일어나기 전에 엄마의 사람들이 여기에 있었다; 할아버지 샤프 (Schaap) 할아버지와 그의 가족은 90년이 지난 후까지 도착하지 않았다.

제가 어렸을 때 놀이터였던 호수 위의 비극적이고 끔찍한 죽음뿐만 아니라 “부족”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했습니다. 어렸을 때 아무도 저를 많이 가르쳐 준 적이 없었기 때문에 “부족”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자연 내 자신의 사람들.

그것은 조용한 밤이었다, 내 생각. 배가 불길에 올라 갔을 때, 화재가 모두 너무 끔찍하게 볼 수 있었기 때문에 Sheboygan 주민들은 해변에 모였다. 몇 개의 구명보트가 해안에 도착했을 때 (겨우 40개의 생존함), 나는 해변에 있는 사람들이 비명을 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없었다.

제가 쓴 첫 번째 이야기는 피닉스 (Phoenix) 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어둠 속에서 하느님의 존재와 다른 신비로운 질문들, 고통과 죽음, 삶과 희망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여하튼, 여기 눈물의 골짜기에서, 저는 인간의 슬픔에 대한 이 극명한 장이 이야기의 일부라는 것을 염두에 두었습니다.

피닉스 재해 생존자의 묘비, 깁스빌, 위스콘신

James C. Schaap

James Calvin Schaap is a retired English prof who has been something of a writer for most of the last 40 years. His latest work, a novel, Looking for Dawn, set in reservation country, is the story of two young women joined by their parents' mutual brokenness and, finally, a machine-shed sacrament of reconciliation. He writes and narrates a weekly essay on regional history for KWIT, public radio, Sioux City, Iowa. He and his wife Barbara live on the northern edge of Alton, Iowa, the Sgt. Floyd River a hundred yards or so from their back door. They have a cat--rather, he has them.

9 Comments

  • Daniel J Meeter says:

    I always look forward to your posts. I had read about the Phoenix before, and it’s always worth remembering, for the sake of those who died. Perhaps you know the story of the General Slocum in the East River.

  • Andrew Rienstra says:

    Also, remember the story of that tragic event from my days in Sheboygan County, never better told than you did today! I remember your grandfather telling us about it one evening at the dinner table. Have a number of memories of those evening meals with him.

  • Phil says:

    A powerful reminder of many things, including the power of the Great Lakes. Thanks to the author. One small correction: Straits of Mackinac, not Mackinaw (though Mackinac is pronounced Mackinaw).

  • Pam Adams says:

    Jim, I forwarded your retelling of that event to Chuck, who lives in Sheboygan. Thank you for another immigrant story.

  • Fred Mueller says:

    Sailors know the mantra, “Let the boat take care of you.” Modern fiberglass keel boats will do that. I have experienced the safety of a modern sailboat in horrible weather. I can only imagine therefore the terror of a wooden steamship furiously burning, death either way as you said. Your blog conveyed the horror those poor people experienced in that frigid water.

  • Trudy (Harmelink) Bosman says:

    I was just thinking of looking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is. Thanks for this telling of what happened.

  • Henry Ottens says:

    Always good (and sad) to be reminded of that bit of tragic and fascinating history off the shore where my wife grew up. Like you, she didn’t know what had happened in her “back yard” some 170 years ago. Its oral retelling had long petered out by the time the historical marker appeared 150 years after the fact.

  • Thank you for this. It is easy for some of us to forget the dangers and horrors that all immigrants have faced over the years.

  • Sue Preder says:

    Tragic! The story of the Phoenix sure made me understand their trials and was the direct reason why I have such a huge data base of geneology, as our family were direct descendent of one of the survivors from this ship accident. Thank you.

Leave a Reply